러시아 개발 백신 접종 두고 논란…의료계, 접종 압박에 반발
러시아 개발 백신 접종 두고 논란…의료계, 접종 압박에 반발
  • 유철종
  • 승인 2020.09.1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부 연구소 "접종 거부하면 수당 박탈" vs 의사노조 "파업할 것"

러시아 개발 백신 접종 두고 논란…의료계, 접종 압박에 반발

보건부 연구소 "접종 거부하면 수당 박탈" vs 의사노조 "파업할 것"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자체 개발해 세계 최초로 공식 승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접종과 관련, 현지 의료계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정부가 의사와 교사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백신 우선 접종을 추진하는 가운데 접종을 거부하는 의료진에는 코로나19 치료 참가 의료진에 제공해온 보너스를 박탈하는 방안까지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자 의료계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러시아가 개발해 세계 최초로 공식 등록한 '스푸트니크 V' 백신

[러시아 직접투자펀드(RDIF)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16일(현지시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현지 보건부 산하 한 연구소가 앞서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의사들에게는 코로나19 치료 참가 수당을 지불하지 말아야 한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을 접종받지 않은 의사들은 환자 등 주변인들에게 전염병을 전파할 위험이 크기 때문에 국가 보조금을 지불해선 안 된다는 논리였다.

러시아 정부는 지난 4월부터 코로나19 치료에 참여하는 의료진에게 직급에 따라 매달 2만5천~8만 루블(약 40만~125만원)의 보너스를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보건부 산하 연구소가 백신 접종을 압박하는 방안으로 보너스 박탈 제안까지 한 사실이 알려지자 의료계가 발끈했다.

의료계 종사가 노조는 "백신 접종은 전적으로 자발적이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보너스 지급을 중단할 경우 파업과 대규모 접종 거부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파문이 커지자 미하일 무라슈코 보건부 장관은 "의사, 교사 등 고위험군을 포함한 모든 주민의 백신 접종은 자발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며 강제 접종은 논의조차 되지 않았다"고 밝히며 진화에 나섰다.

문제의 보건부 산하 연구소도 관련 제안은 일부 전문가들의 의견이었을 뿐 연구소의 공식 입장은 아니라고 한발 물러섰다.

러시아 정부는 지난 11일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세계 최초로 공식 승인하고 일반인 접종을 허용했다.

스푸트니크 V는 그러나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1·2상 임상시험만을 거친 뒤 3상 시험을 건너뛴 채 국가 승인을 받으면서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이에 러시아 당국은 의료진과 교사 등 일반인 고위험군부터 우선 접종하고, 동시에 자원한 모스크바 시민 4만명을 대상으로 사실상 3상 시험에 해당하는 등록 후 시험을 실시하기로 했다.

앞서 라트비아에 본부를 둔 러시아어 인터넷 언론매체 메두자는 지난달 중순 3천여명의 러시아 의사들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24%만이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접종받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75%는 백신이 너무 짧은 시기에 개발됐고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자료가 충분치 않기 때문에 접종받을 준비가 안 됐거나 의심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러시아 코로나19 치료 병원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