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 코로나19 사망자 20만명 넘어서…전 세계 사망자의 29%
중남미 코로나19 사망자 20만명 넘어서…전 세계 사망자의 29%
  • 고미혜
  • 승인 2020.08.02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남미 코로나19 사망자 20만명 넘어서…전 세계 사망자의 29%

멕시코시티 시장에 설치된 코로나19 검사소
[EPA=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중남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0만 명으로 불어났다.

2일(현지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의 각국 집계를 종합하면 중남미·카리브해 국가들의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이날 20만 명 문턱을 넘어섰다.

69만 명을 향해가는 전 세계 사망자의 29%가 중남미에서 나온 셈이다.

중남미 인구가 전 세계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8%에 불과하다.

중남미 내에선 브라질 사망자가 9만3천여 명으로 가장 많고, 멕시코가 4만7천여 명으로 그 다음이다.

중남미 전체 사망자의 70%를 차지하는 이 두 나라는 미국에 이어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2, 3위를 나란히 기록 중이다.

사망자 과소 집계 논란이 일고 있는 페루가 1만9천여 명, 콜롬비아가 1만여 명으로 뒤를 잇는다.

중남미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90만 명을 넘어서 500만 명을 향해가고 있다.

중남미 대부분의 국가에서 감염 곡선이 수개월째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콜롬비아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전날 1만673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하며 누적 확진자 30만 명을 넘겼고, 멕시코의 전날 신규 확진자 수도 9천556명으로 최고치였다.

칠레 정도만이 6월 초 정점을 찍은 이후 다소 안정세에 접어든 모습이다.

상황은 계속 악화하는데 중남미 대부분 지역에서 봉쇄 수준이 전보다 완화된 상태라 가파른 감염 확산세가 언제쯤 진정될지 예측하기 힘들다.

mihy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