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환급 통지서 이제 카톡으로 받는다
보이스피싱 환급 통지서 이제 카톡으로 받는다
  • 김다혜
  • 승인 2020.08.0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피싱 환급 통지서 이제 카톡으로 받는다

모바일 전자등기우편 발송 예시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앞으로 보이스피싱 피해금 환급과 관련한 금융감독원의 통지서가 등기우편이 아닌 모바일로 발송된다.

카카오톡으로 안내 메시지를 받으면 휴대전화 간편 본인인증을 거쳐 바로 열람하는 방식이다.

금융감독원은 시스템 구축을 거쳐 오는 12월부터 이러한 모바일 전자등기 서비스를 시작하겠다고 2일 밝혔다.

1∼2일이 지나도 수신인이 모바일 통지서를 확인하지 않으면 기존처럼 서면으로 등기우편을 보내고, 모바일로 확인하면 서면 우편은 별도로 보내지 않는다.

'모바일 통지'가 기본이 되는 셈이다.

각종 민원에 대한 금감원의 회신도 신청자가 선택하면 모바일 전자등기우편으로 받을 수 있다.

금감원이 이러한 디지털 전환에 나선 것은 등기우편의 발송 비용이 만만치 않은 데다 반송되는 경우가 많아 수령률이 56.8%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피해금 환급 과정에서 피해자와 사기 이용 계좌의 명의인에게 6종의 통지서를 보낸다.

그런데 최근 보이스피싱 구제 신청 등이 늘면서 등기우편 발송 비용도 2017년 5억6천만원(24만5천건)에서 2019년 9억원(39만7천건)으로 늘었다.

모바일 전자등기우편의 수령률이 50%라고 치면, 작년 기준 9억원에서 4억7천만원으로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또 전자등기우편은 개인식별정보로 발송하기 때문에 전화번호나 주소가 바뀌어도 당사자에게 정확히 발송할 수 있다.

사업자로는 모바일 기반 공인전자문서중계자 3곳 가운데 카카오페이가 네이버와 KT[030200]를 제치고 선정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구축 사례가 가장 많고 카카오톡을 통해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향후 다른 우편 발송 업무에도 모바일 전자등기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moment@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