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의장, 여야에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요청(종합)
박의장, 여야에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요청(종합)
  • 강병철
  • 승인 2020.07.01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추천 절차 진행" 통합 "너무 성급하게 요청"

박의장, 여야에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요청(종합)

민주 "추천 절차 진행" 통합 "너무 성급하게 요청"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은정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은 1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추천위 위원 선임을 요청했다.

국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주 인사혁신처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 요청 공문을 수령했다"며 "전체 7명 위원 중 당연직 3명을 제외한 4명에 대해 여야 교섭단체에 선임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아직 교섭단체로부터 연락이 온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공수처법에 따르면 공수처장은 국회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가 2명의 후보를 추천하고 대통령이 이 중 1명을 낙점해 임명한다.

후보 추천위원으로는 법무부 장관, 법원행정처장, 대한변호사협회장에 더해 교섭단체가 추천한 4명을 국회의장이 임명·위촉하도록 돼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국회에 공문을 보내고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을 요청했다.

한반도 평화심포지엄서 연설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박병석 국회의장이 6월 3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연합뉴스 주최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반도에 새로운 기회인가'라는 대주제로 열린 '2020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은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위원 선임을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또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운영규칙, 인사청문회법 등 공수처 출범을 위해 필요한 후속 입법도 마무리할 방침이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공수처가 법에 정해진 대로 15일 출범하기는 물리적으로 어렵지만 민주당은 절차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면서 "우리 당은 후보추천위원을 추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수처 설립을 반대해 온 통합당은 후보추천위원을 선임하려면 후보추천 규칙안이 먼저 통과돼야 한다면서 부정적 입장을 분명히 했다.

검사 출신인 유상범 의원은 공수처 관련 대책 회의에서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위한 국회 규칙안이 현재 발의돼 있다"며 "규칙안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회의장이 너무 성급하게 요청한 것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soleco@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