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한국 등 비유럽 입국자 14일간 의무격리 유지키로
이탈리아, 한국 등 비유럽 입국자 14일간 의무격리 유지키로
  • 전성훈
  • 승인 2020.07.0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장관 "신중하게 대응…이탈리아인 희생 헛되지 않게 해야"

이탈리아, 한국 등 비유럽 입국자 14일간 의무격리 유지키로

보건장관 "신중하게 대응…이탈리아인 희생 헛되지 않게 해야"

'코로나19 거리 두기' 원 안에 앉은 이탈리아 시민들
(밀라노 EPA=연합뉴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원을 그려놓은 밀라노 한 공원의 풍경. 2020. 6. 30.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나라 가운데 하나인 이탈리아가 비유럽 출신 입국자에 대한 의무 격리 조처를 유지하기로 했다.

로베르토 스페란차 이탈리아 보건장관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러한 방침을 밝혔다.

1일부터 한국을 비롯한 14개국 시민의 역내 자유로운 입국을 허용한다는 유럽연합(EU)의 권고를 따르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탈리아 당국은 당분간 EU가 권고한 14개국을 포함해 모든 비유럽 출신 입국자에 대해 14일간의 의무 격리 조처를 유지할 방침이다.

다른 EU 회원국이나 솅겐 조약(유럽 26개국 간 인적·물적 자유를 보장한 협정) 가입국을 통해 입국한 비유럽 시민도 이탈리아에 들어오려면 의무 격리 절차를 이행해야 한다.

다만, 오랜 기간 유럽 역내에 체류했다는 사실이 증명되면 격리 대상에서 제외된다.

스페란차 장관은 "우리는 신중한 노선을 견지하고자 한다"면서 "현재 세계의 상황은 매우 복잡하다. 신중해야 할 필요가 있다. 최근 몇 달 간 이탈리아인들이 치른 희생을 헛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지 전문가들은 최근 미국 등에서 코로나19 재확산이 진행되는 등 불확실성이 큰 만큼 입국 제한을 해제하는데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기해왔다.

올가을이나 겨울께 2차 대유행 가능성이 큰 만큼 긴장을 풀지 말아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이탈리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4만578명으로 전 세계 아홉번째로 많다. 사망자 수는 3만4천767명으로 미국·브라질·영국 등에 이어 네 번째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42명, 사망자 수는 23명으로 집계됐다.

lucho@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