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주호영 '세월호 비유'에 "일관된 막말에 참담"
민주, 주호영 '세월호 비유'에 "일관된 막말에 참담"
  • 강민경
  • 승인 2020.07.0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 "비판에도 금도 있어…발언 철회하고 사죄해야"

민주, 주호영 '세월호 비유'에 "일관된 막말에 참담"

정의 "비판에도 금도 있어…발언 철회하고 사죄해야"

민주당 규탄 리본 단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비공개 율사출신 의원 회의 관련 브리핑을 마친 뒤 퇴장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가슴에 '규탄 민주당 갑질 민주주의 붕괴'라고 적힌 리본을 달았다. 2020.7.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민주당을 "세월호만큼 엉성한 폭주열차"로 표현한 것에 대해 "국민의 슬픔을 정쟁에 이용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송갑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세월호 참사 당시에도 교통사고에 비유해 유족들의 상처에 소금을 뿌리더니, 또다시 지금의 국회 상황을 세월호 참사에 빗대고 있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통합당의 일관된 막말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세월호 참사) 당시 국정을 책임졌던 여당으로서 반성부터 하라"고 지적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오히려 어려운 민생을 외면하는 통합당의 모습이 승객의 안전은 제쳐놓고 홀로 살고자 했던 세월호 선장의 모습과 중첩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이 국회에 조속히 복귀해 국민을 위해 일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국민과 세월호 유족분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강병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세월호 참사 당시) 납득할 수 없는 '소신'으로 유가족은 물론 아픔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더니, 이번에도 세월호를 거론하며 국회 원 구성을 저주한다"고 말했다.

그는 "언제까지 세월호를 정쟁의 도구로, 상대 정파를 부당하게 비난하는 수단으로 악용할 것이냐"며 "통합당의 (국회) 보이콧은 의회주의를 거부하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주 원내대표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논평에서 "비판에도 금도가 있는 것"이라며 "주 대표는 세월호 유족에게 큰 상처를 안겨준 이번 발언을 철회하고, 유족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mk@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