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언유착 검찰 내부 충돌에 "국민 불편 증폭…사과"
추미애, 검언유착 검찰 내부 충돌에 "국민 불편 증폭…사과"
  • 이대희
  • 승인 2020.07.0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법사위 출석

추미애, 검언유착 검찰 내부 충돌에 "국민 불편 증폭…사과"

국회 법사위 출석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홍규빈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검찰 내부 충돌이 벌어진 데 대해 "우려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1일 밝혔다.

답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7.1 jeong@yna.co.kr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대검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서로 충돌하고 있어 국민의 불편과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달 20일 검언유착 사건과 관련해 대검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결정했고,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대검에 전문수사자문단 관련 절차를 중단해 달라고 건의했다"고 알렸다.

이에 대검은 "법리상 범죄 성립과 혐의 입증에 자신이 있다면 자문단에 참여해 합리적인 의견을 개진하는 것이 순리"라고 거부하는 등 충돌을 빚었다.

추 장관은 "취임하면서 법무와 행정의 우선순위가 국민이 편안한 나라라고 말했는데 대검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서로 충돌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법사위는 단독 원구성에 반발한 미래통합당의 불참 속에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만 참석한 채 열렸다.

2vs2@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