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기온 45도' 사우디 "여름철 고온에도 코로나19 해결 안돼"
'낮기온 45도' 사우디 "여름철 고온에도 코로나19 해결 안돼"
  • 강훈상
  • 승인 2020.07.0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2차 파도' 뒤이어 사망자 최다치 기록

'낮기온 45도' 사우디 "여름철 고온에도 코로나19 해결 안돼"

확진자 '2차 파도' 뒤이어 사망자 최다치 기록

여름철 더위를 식히려고 사우디 메카에 설치된 물 분무기(2015년 9월)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여름철에 기온이 올라간다고 해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우디 보건부의 무함마드 알압둘랄리 대변인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써 입과 코를 가리는지, 거리 두기를 지키는지 등과 직접 관련이 있는 문제다"라며 "여름철엔 에어컨을 더 쓰기 때문에 오히려 바이러스가 더 퍼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바이러스의 활동·생존에 고온이 영향을 미칠 수도 있겠지만 계절과 관계없이 위생 수칙을 계속 지켜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통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우디 리야드를 기준으로 이번 주 낮 최고 기온은 45도 안팎을 기록했다.

사우디 보건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일일 신규 사망자가 50명으로 파악돼 3월 발병 이후 가장 많았다. 전날에도 하루 48명이 사망해 최다치였다.

이날 현재 누적 확진자는 19만여명이며 최근 한 주간 하루에 확진자가 4천명 정도 나왔다.

사우디의 일일 신규 확진자 추이를 보면 5월 16일 2천840명으로 1차 정점까지 상승한 뒤 2주간 하락했다가 지난달 17일 4천919명까지 다시 상승해 '2차 파도'가 본격화했다.

2차 정점의 확진자가 1차보다 많은 것은 일일 검사 건수가 증가한 때문이기도 하지만 확진율도 함께 높아진 만큼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졌다고 해석할 수 있다.

일일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의 흐름을 함께 고려하면 확진자의 2차 파도가 나타난 2주 뒤 사망자가 최다치까지 상승한 셈이다.

hskang@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