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넥쏘' 타고 온 정의선…현대차 수소 리더십 키운다(종합)
수소차 '넥쏘' 타고 온 정의선…현대차 수소 리더십 키운다(종합)
  • 권희원
  • 승인 2020.07.0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모빌리티 전시회 참가…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넵튠' 등 공개

수소차 '넥쏘' 타고 온 정의선…현대차 수소 리더십 키운다(종합)

수소모빌리티 전시회 참가…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넵튠' 등 공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현대기아차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고양=연합뉴스) 최윤정 권희원 기자 = 현대차그룹이 미래 수소 모빌리티에서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해 기술 개발 등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005380]는 1일 고양 킨텍스에서 개막한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 참가해 수소 전기차와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응용제품 등을 선보였다.

올해 처음 열린 수소모빌리티+쇼는 수소생산, 저장, 운송에서 모빌리티까지 수소산업 생태계 전반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다.

현대차는 작년 11월 북미에서 첫선을 보인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대차, 수소 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 공개
[현대자동차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현대차는 3∼4년 내 대형트럭에 최적화된 고내구·고출력 연료전지시스템을 개발해서 출시할 계획이다.

이동형 수소연료전지 발전기도 이번에 내놨다. 넥쏘에 탑재된 연료전지 스택 2개를 결합한 것으로, 보조 장치 없이 전기를 공급할 수 있어서 비상시나 오지 등에서 유용하다.

올해 초 CES에서 발표한 첨단 모빌리티 솔루션 'UAM-PBV-허브' 축소 모형물을 전시했다.

전시회에 앞서 열린 수소경제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넥쏘 차기 모델이 3∼4년 후쯤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 '2020 수소모빌리티+쇼' 참석
(고양=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와 정의선 현대차 총괄수석 부회장 등 관계자들이 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 참석,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2020.7.1 kimb01@yna.co.kr

국무총리가 위원장인 수소경제위는 산업부, 기재부, 행안부 등 8개 관계부처와 산업계·학계·시민단체 등 분야별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수소경제 컨트롤 타워다. 정의선 부회장은 민간 위원이다.

정의선 부회장은 수소경제위 회의에서 "수소 생태계와 기술, 안전 등을 이야기했다"며 "잘 얘기 됐다"고 말했다.

규제 완화 등 정부에 요청하겠다고 밝힌 내용에 대해서는 "다 기억은 안 나지만 많은 말씀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 수소차 생산설비를 추가적으로 늘릴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는 "앞으로 수요가 늘면 투자를 계속 해야 할 것 같다"며 "인프라 투자도 정부와 지자체, 기업이 같이 할 것"이라고 답했다.

수소충전소 부품 국산화에 대해서는 "외산이 많긴 하지만 국산화가 많이 이루어질 것"이라며 "현대차 투자 계획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미국 수소트럭 업체 니콜라 등 해외 수소차 업체의 투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회의를 마친 정의선 부회장은 정세균 국무총리 등과 함께 20여분간 전시회를 둘러본 뒤, 수소차 넥쏘를 타고 전시회장을 나섰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타고 온 수소차 넥쏘
[촬영 권희원]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보급과 수소충전 인프라 확대, 수소연료전지시스템 확대 적용 등 글로벌 수소생태계 조성과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협력사업을 전방위로 펼치고 있다.

작년 9월엔 엔진·발전기 분야 선도업체인 미국 '커민스'사와 북미 상용차 시장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 협약을 맺었으며 현재 미국과 유럽 주요 기업과 수출을 협의 중이다.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Energy'와 함께 설립한 합작법인을 통해 하반기부터 엑시언트 기반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유럽에 보낸다.

올해 초에는 미국 에너지부와 수소연료전지 기술혁신과 적용 분야 확대를 위한 협력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수소모빌리티 '엄지척'
(고양=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와 정의선 현대차 총괄수석 부회장 등 관계자들이 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 참석, 전시관을 둘러본 후 엄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2020.7.1 kimb01@yna.co.kr

국내에서는 수소전기 상용차와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에 속도를 냈다.

수소전기 트럭 도입 확산을 위해 2월 여수광양항만공사와 수소전기 트럭 시범운영과 광양항 내 수소충전소 개소 등에 협력키로 했다.

5월에는 환경부, 산업부, 국토부, 현대글로비스[086280], CJ대한통운[000120], 쿠팡 등 다자간 협력을 통해 수소전기 트럭을 군포-옥천 구간 등 실제 물류 노선에 투입하고 2023년에 양산 모델을 투입키로 했다.

지자체와도 협력하고 있다. 현대차와 서울시는 3월엔 서울 내 수소충전소 확충과 수소전기 승용차·상용차·건설기계 보급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merciel@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