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약없는 문대통령 개원연설…"8번 썼다 지웠다"
기약없는 문대통령 개원연설…"8번 썼다 지웠다"
  • 임형섭
  • 승인 2020.07.0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약없는 문대통령 개원연설…"8번 썼다 지웠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10월 2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여야의 대치로 21대 국회 개원식이 열리지 못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개원연설도 기약없이 미뤄지고 있다.

청와대에서는 1일 "제때 연설이 이뤄지지 못해 답답하다", "정성껏 준비한 연설문이 구문이 됐다" 등의 성토가 터져 나왔다.

현 국회 상황에 대한 비판적 인식이 담긴 발언인 동시에 정상화가 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촉구성 메시지로도 해석할 수 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5일 개원연설을 할 수 있으리라 보고 긴 연설문을 준비했다"며 "그러나 개원식 지체 탓에 구문이 됐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지난 주말도 반납하고 연설문 작성에 몰두했음에도 개원식은 또 무산됐다"며 "이제까지 세 차례 전면 개작을 했고, 크고 작은 수정작업을 포함하면 여덟 차례나 연설문을 고쳐 썼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연설문에는 코로나 국난극복 의지, 한국판 뉴딜 구상 등이 담겼다"며 "국무회의나 수석·보좌관 회의 발언 분량을 뛰어넘는, 30분 이상에 해당하는 긴 연설문"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연설문 내용대로 국민의 삶을 보듬는 데 주력하겠으나, 다만 심혈을 기울인 연설문은 사장될 위기"라며 "대통령이 개원을 축하하는 일이 쉽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강기정 정무수석 역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미증유의 위기 속에 국민의 여망을 하루라도 빨리 전하면 좋으련만, 개원식이 한달 째 열릴 기미가 없다"며 "사람들이 개원연설에 관해 물을 때마다 한숨을 쉰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역대 가장 많이 지연된 개원연설은 18대 국회(7월 11일) 때였다"고 부연했다.

hysup@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