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부터 은행-2금융간 자동이체 출금계좌 한번에 변경 가능
26일부터 은행-2금융간 자동이체 출금계좌 한번에 변경 가능
  • 김남권
  • 승인 2020.05.2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全 카드사서 카드 자동납부 조회 가능

26일부터 은행-2금융간 자동이체 출금계좌 한번에 변경 가능

全 카드사서 카드 자동납부 조회 가능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은행과 제2금융권 간 자동이체 출금계좌의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해진다.

이에 따라 은행 계좌를 2금융권 계좌로 바꾸거나 반대의 경우 소비자가 직접 자동이체 계좌를 일일이 바꿔야 하는 번거로움이 사라진다.

계좌이동 서비스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원회와 금융결제원은 26일 은행과 2금융권 간 계좌 이동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계좌 이동 서비스를 이용하면 계좌의 자동 이체 현황을 한 번에 조회하고 자동이체 출금 계좌를 다른 금융회사 계좌로 일괄적으로 변경할 수 있다.

2015년 10일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조회와 자동이체 계좌 변경 건수(작년 12월 말 기준)는 각각 6천168만건, 2천338만건이었다.

그동안 은행→은행, 2금융권→2금융권 등 같은 업종 안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었으나 이제는 은행과 2금융권 간 계좌 이동도 가능해진다.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2금융권은 저축은행, 신협, 농협, 수협, 산림조합, 새마을금고, 우체국이다. 증권사는 서비스 대상에서 제외된다.

새롭게 이용하려는 금융사의 인터넷·모바일 뱅킹, 영업점이나 계좌정보통합관리 서비스 홈페이지(www.payinfo.or.kr)에서 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카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융당국은 또 금융 소비자가 보다 쉽고 편리하게 자동이체 내용을 관리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우선 카드 자동납부 조회가 가능한 카드사가 기존 전업 카드사(국민·롯데·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BC)에서 전(全) 카드사로 확대된다. NH농협·씨티·제주·전북·광주·수협은행 등 카드업 겸영 은행에서도 카드 자동납부 조회가 가능해진다.

금융당국은 올해 12월 31일까지 자동납부 조회를 할 수 있는 전업 카드사 가맹점에 도시가스 회사, 보험회사 등을 추가할 계획이다.

자동납부 조회 서비스 대상이 현재 통신 3사·한국전력·4대 보험·스쿨뱅킹·아파트관리비·임대료에서 넓어지는 것이다.

또 올해 말까지 카드 자동납부를 해지하거나 다른 카드로 변경할 수 있는 카드 이동 서비스가 도입된다.

kong79@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