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코로나 긴급사태 내일 모두 해제할 듯
일본 정부, 코로나 긴급사태 내일 모두 해제할 듯
  • 박세진
  • 승인 2020.05.24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 코로나 긴급사태 내일 모두 해제할 듯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일본 전역에 선포됐던 긴급사태가 25일 수도 도쿄 등 5개 광역지역을 마지막으로 모두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전문가 자문회의와 대책본부회의 등을 차례로 열어 긴급사태가 아직 풀리지 않은 도쿄도, 가나가와현, 지바현, 사이타마현 등 수도권 '1도(都) 3현(縣)'과 홋카이도 등 5개 광역지역의 해제 여부를 결정한다.

일본 언론은 이들 지역에서 모두 감염 상황이 개선하는 추세인 점을 들어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이달 말까지인 시한 전에 조기 해제가 단행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일본 정부 전문가그룹은 신규 감염자 추이, 의료제공 체제, 검사 체제 등을 고려해 긴급사태 해제 여부를 판단토록 조언하고 있다.

이 가운데 기초지표인 신규 감염자 기준(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0.5명 이하)에서 도쿄(이하 5월 17~23일, 0.29명), 지바(0.1명), 사이타마(0.20명) 등 3곳은 충족했고 가나가와(0.70명)와 홋카이도(0.63명)는 약간 미달했다.

한산한 일본 도쿄역 광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일본 정부는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인접 지역과의 연계성, 의료제공 체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할 방침이어서 해제가 결정된다면 일괄적으로 풀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들 5개 광역지역이 마지막으로 벗어나면 48일 만에 일본 전역의 긴급사태가 풀리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7일 도쿄 등 전국 7개 광역지역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첫 긴급사태를 선포한 뒤 같은 달 16일 전국으로 이를 확대해 지자체별로 외출 자제, 휴교, 휴업 요청 등을 통해 사회·경제적 활동을 억제해 왔다.

이어 원래 이달 6일까지로 잡았던 전국의 긴급사태를 5월 말까지로 연장했다가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 가운데 수도권 1도 3현과 홋카이도를 빼고 감염 상황이 호전된 42곳을 대상으로 지난 14일과 21일 2차례로 나누어 조기 해제 결정을 내렸다.

도쿄도 등은 중앙정부의 긴급사태 해제 결정에 맞춰 26일부터 휴업 요청 수위를 단계적으로 완화할 방침이다.

한편 전날인 23일 도쿄 2명, 가나가와 5명, 홋카이도 9명을 포함해 일본 전역에서 26명( NHK 집계 기준)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 수는 도쿄 5천138명을 포함해 총 1만7천281명이 됐다.

parksj@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