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역 9곳서 코로나19 피해 농가 돕기 직거래장터
서울 지하철역 9곳서 코로나19 피해 농가 돕기 직거래장터
  • 임미나
  • 승인 2020.05.24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부터 내달 6일까지…18개 지역 특산물 판매

서울 지하철역 9곳서 코로나19 피해 농가 돕기 직거래장터

25일부터 내달 6일까지…18개 지역 특산물 판매

작년 12월 열린 청양군 우수 농산물 직거래 반짝매장 사진
[서울교통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서울 지하철 주요 역사에서 농산물 직거래 장터가 열린다.

서울교통공사는 코로나19로 판로가 막히는 등 피해를 본 농가들을 돕기 위해 지역 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지하철 역사 9곳 내에서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장터가 열리는 곳은 잠실역, 고속터미널역, 공덕역, 사당역, 왕십리역 등 유동 인구가 많은 곳이다.

판매 품목은 가평군의 잣, 서산시의 어리굴젓, 횡성군의 안흥찐빵, 완도군의 김, 구례군의 산수유, 의성군의 마늘 등 18개 지방자치단체의 농특산물로, 각각 다른 역사에서 판매된다.

지역 농가들은 역사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저렴한 비용으로 판로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상품은 현금이나 카드로 구매할 수 있다. 지역 영세업자인 판매자들이 서울시에 사업자 신고를 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 지역화폐는 사용할 수 없다.

공사 측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대비해 방역 수칙 준수를 안내할 지자체·행사 관계자를 각 현장에 1명 이상 배치할 예정이다. 또 모든 참가자가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판매자는 위생장갑도 착용하도록 했다.

공사는 도시-농촌 상생 정책의 일환으로 작년부터 10개 지자체와 협약을 맺고 농특산물을 홍보·판매하는 '반짝매장'을 수시로 열어 왔다.

mina@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