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로 주차난 해소…한컴, 7월부터 강남서 공유주차 서비스 시행
IoT로 주차난 해소…한컴, 7월부터 강남서 공유주차 서비스 시행
  • 김잔디
  • 승인 2020.05.24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컴그룹·강남구, IoT 공유주차사업 업무협약 체결

IoT로 주차난 해소…한컴, 7월부터 강남서 공유주차 서비스 시행

한컴그룹·강남구, IoT 공유주차사업 업무협약 체결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한글과컴퓨터그룹(한컴그룹)은 서울시 강남구와 손잡고 7월부터 사물인터넷(IoT) 기술에 기반을 둔 공유주차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위해 한컴그룹과 강남구는 25일 'IoT 공유주차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한컴그룹은 강남구의 거주자우선주차장 4천800면을 대상으로 IoT 주차센서를 설치하고, 한컴모빌리티의 IoT 공유주차 플랫폼 '말랑말랑 파킹프렌즈'를 적용해 주차공유 서비스를 제공한다.

7월 중 1천300면에 우선 적용한 뒤 내년 7월까지 4천800면 전체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7월부터 운전자들은 모바일 앱 '말랑말랑 파킹프렌즈'와 '더강남'을 통해 강남구 거주자우선주차장의 주차 가능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이용할 수 있다.

주차 비용은 30분당 900원이다. 신용카드 또는 카카오페이로 결제할 수 있다. 전화 결제 서비스도 함께 제공된다.

한컴그룹 관계자는 "이번 IoT공유주차 서비스를 통해 유동인구가 많은 강남구의 주차난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IoT공유주차 플랫폼의 필요성 및 효과를 입증할 좋은 기회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jandi@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