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광' 트럼프, 76일 만에 주말 라운딩…마스크는 없었다(종합)
'골프광' 트럼프, 76일 만에 주말 라운딩…마스크는 없었다(종합)
  • 강건택
  • 승인 2020.05.24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각 주에 경제 정상화 촉구해온 가운데 주말 골프 재개
마스크 안썼지만 카트는 혼자 운전…유인 우주캡슐 발사도 참석키로

'골프광' 트럼프, 76일 만에 주말 라운딩…마스크는 없었다(종합)

미국 각 주에 경제 정상화 촉구해온 가운데 주말 골프 재개

마스크 안썼지만 카트는 혼자 운전…유인 우주캡슐 발사도 참석키로

두 달 반 만에 골프 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토요일인 23일(현지시간) 오랜만에 골프장에 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함께 골프를 즐긴 일행의 얼굴에서는 마스크를 찾아볼 수 없었다.

백악관 공동취재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27분께 백악관에서 차량으로 35분 거리에 있는 버지니아주 스털링의 골프장 '트럼프 내셔널'을 찾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골프장 방문은 일요일이었던 지난 3월 8일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에 있는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클럽에 간 이후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말마다 거의 빠짐없이 골프장을 찾는 '골프광'인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그간 자제하는 모습을 보이다 결국 76일 만에 라운드를 한 것이다.

혼자서 골프 카트 모는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한 백악관 비밀경호국(SS) 요원들은 마스크를 썼으나, 정작 트럼프 대통령 본인과 그의 골프 파트너들은 아무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대신 트럼프 대통령은 골프 카트를 혼자 몰며 최소한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려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캐디는 보이지 않았다고 CNN은 전했다.

흰색 폴로셔츠와 모자, 짙은 색 바지를 입고 나온 트럼프 대통령은 햇살이 가득한 따뜻한 날씨를 만끽하며 마음껏 골프채를 휘두를 수 있었다.

CNN 자체 집계로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자신의 골프장을 찾은 것은 이날이 265번째다. 본인 소유의 모든 시설로 범위를 넓히면 취임 이래 357번째 방문이다.

이날 골프가 백악관의 지침에서 어긋난 것은 아니다.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조정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는 상황에서 골프 같은 스포츠를 즐기는 것은 괜찮다고 말했다.

다만 벅스 조정관은 워싱턴DC와 버지니아주 등지에서 높은 확진율이 나타나고 있다는 지적을 잊지 않았다.

골프 중 악수하는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AFP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골프장행이 미국을 일상으로 돌려놓으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했다. 코로나19 이전처럼 골프장을 찾음으로써 경제활동을 정상화해도 괜찮다는 메시지를 국민에게 보낸다는 것이다.

특히 미국에서 여름철 시작으로 받아들여지는 메모리얼데이(현충일) 연휴를 맞아 경제 정상화의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런 차원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7일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열리는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유인 캡슐 발사 행사에도 참석하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지구 너머의 우리 운명은 단지 국가 정체성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 안보의 문제"라고 말했다.

미국에서 유인 우주선 발사는 2011년 이후 9년 만에 처음이며 이번 발사로 민간 기업이 우주 인력 수송까지 담당하는 민간 우주탐사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의 이번 발사는 민간 기업으로는 사상 첫 유인 우주선 발사이며, 러시아 로켓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골프 라운드 중 손 흔드는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nari@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