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더 단단해져"…삼성SDI 직원과 간호장교 아내의 사연
"코로나로 더 단단해져"…삼성SDI 직원과 간호장교 아내의 사연
  • 김영신
  • 승인 2020.05.2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로 더 단단해져"…삼성SDI 직원과 간호장교 아내의 사연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삼성SDI[006400]는 부부의날(21일)을 맞아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부부애를 빛낸 회사 직원의 사연을 24일 소개했다.

주인공은 소형전지사업부에 근무하는 이성재 프로와 그의 아내인 이쁘니 소령이다.

장교 출신인 이 프로와 직업 군인인 이 소령은 레바논 파병 현장에서 만나 부부의 인연을 맺었다.

대전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근무하는 이 소령은 3월 20일부터 대구 동산의료원에서 코로나19 의료 지원을 했다.

삼성SDI 이성재 프로-국군간호사관학교 이쁘니 소령
[삼성SD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프로는 코로나 현장으로 떠나는 이 소령에게 "집과 아이들 걱정은 하지 말고 일에 집중하라"고 응원했지만 육아·가사와 바쁜 회사 일까지 병행하는 것이 생각만큼 쉽지 않았다고 한다.

그럼에도 이 프로는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아내를 생각하며 힘을 냈고, 회사 역시 이 프로의 상황을 알고 업무를 조정해줘 그가 아이들을 돌보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도왔다.

두 사람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지냈고, 한 달이 흘러 이 소령의 파견이 끝나며 재회했다.

이 프로는 아내가 가장 좋아하는 김치볶음밥을 만들어주는 이벤트로 아내를 맞이했다고 한다.

이 부부의 사연은 국군FM라디오와 삼성SDI 사내소통채널을 통해 소개됐다.

shiny@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