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4월 6일 '개학연기' 권고…"지역별 감염위험 분석해 결정"
의협, 4월 6일 '개학연기' 권고…"지역별 감염위험 분석해 결정"
  • 강애란
  • 승인 2020.03.27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학 준비 기간에 외국인 입국 금지해야…개학 후 감염관리 교육"

의협, 4월 6일 '개학연기' 권고…"지역별 감염위험 분석해 결정"

"개학 준비 기간에 외국인 입국 금지해야…개학 후 감염관리 교육"

개학 앞두고 학교 방역 소독 한창
각급 학교의 개학을 10여일 앞둔 2020년 3월 25일 충남 서산시 석림중학교에서 서산시청 방역 차량이 코로나19 방역 소속을 하고 있다. [서산시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대한의사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준비가 미흡하다며 4월 6일로 예정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연기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의협은 27일 긴급권고문을 내고 "개학은 학교 안팎의 집단 감염, 가족 내 집단 감염의 위협을 증가시킬 수 있으며 지역사회 감염 확산의 계기가 될 수 있다"며 "개학을 연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개학을 위해서는 코로나19 확산 정도를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전국 표본조사가 필요하다"며 "객관적 증거에 따라 지역별로, 학년별로 개학 여부를 선별적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학 준비 기간만이라도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내국인의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며 "한시적인 입국 제한은 의료진을 포함한 많은 인력의 번아웃(Burn-out)을 줄이기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또 개학 전에 호흡기 증상이나 발열이 있는 환자만 집중해 치료하는 코로나19 전담병원을 먼저 구축하고 개학 후에는 학생과 학교 종사자를 대상으로 일주일간 감염 관련 교육을 집중 실시할 것을 제안했다.

aera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