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기은, 3.9조원 규모 회사채·기업어음 차환 지원
산은·기은, 3.9조원 규모 회사채·기업어음 차환 지원
  • 김남권
  • 승인 2020.03.27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은·기은, 3.9조원 규모 회사채·기업어음 차환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산업은행은 30일부터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과 함께 회사채·단기자금시장 안정을 위해 '회사채·기업어음(CP) 차환 프로그램'을 가동한다고 27일 밝혔다.

산은 등은 먼저 일정 규모의 CP 매입·회사채 차환 수요조사를 시작한다.

이후 4월부터 본격적으로 회사채(1조9천억원) 인수와 CP(2조원) 매입을 할 예정이다.

모두 3조9천억원 규모의 차환 프로그램에서 산은이 3조4천억원을, 기은이 5천억원을 담당한다.

산은은 또 신용보증기금(신용 보강)과 협업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신용도가 하락한 기업의 CP를 매입하는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산업은행
[연합뉴스TV 제공]

kong79@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