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진핑과 코로나19 논의…중국과 긴밀히 일하고 있어"(종합)
트럼프 "시진핑과 코로나19 논의…중국과 긴밀히 일하고 있어"(종합)
  • 윤고은
  • 승인 2020.03.2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정상 통화…시진핑 "코로나19 대응·세계경제 안정에 노력"
"유행성 질병은 인류의 적…공동으로 대응할 때만 이길 수 있어"

트럼프 "시진핑과 코로나19 논의…중국과 긴밀히 일하고 있어"(종합)

미중정상 통화…시진핑 "코로나19 대응·세계경제 안정에 노력"

"유행성 질병은 인류의 적…공동으로 대응할 때만 이길 수 있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출처 신화통신. AP=연합뉴스]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윤고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밀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 직후 새벽 1시20분께 트위터를 통해 "방금 시진핑 주석과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눴다"며 "우리 행성의 커다란 부분을 황폐화하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매우 자세하게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많은 것을 겪어냈고 그 바이러스를 강력하게 이해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긴밀히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국제협력을 강화하고 세계 경제를 안정시키기 위해, 강력한 동력을 불어넣자"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날 열렸던 주요 20개국(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 성과의 실천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시 주석은 또한 "유행성 질병은 국경이나 종족을 초월해 인류 공동의 적"이라며 "국제사회가 공동으로 대응할 때만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미국을 포함한 각국과 함께 세계보건기구(WHO)가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을 계속 지지하고 있다"면서 "방역 정보와 경험 공유, 연구 협력을 강화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거시경제정책 협조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시장안정과 성장유지, 민생 보호는 물론 전 세계 공급사슬의 개방·안정·안전을 확보해 나가자"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미국의 현재 어려움을 이해하며, 능력이 되는 한 지원하고 싶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 내 중국 유학생의 안전을 위한 적절한 조치를 당부하기도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에서 많은 영감을 받았다"면서 "미중 양국이 방해되는 것을 배제하고 코로나19 대응 협력에 집중할 수 있도록 내가 직접 관여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의료물자 지원에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신화통신은 이번 통화가 양국의 사전 약속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통화는 최근 코로나19의 발원지를 놓고 미국과 중국이 공방을 펼치며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불러왔으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최근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에 '우한 바이러스'라는 명칭을 밀어붙였다가 실패하기도 했다.

반면 중국은 자오리젠(趙立堅) 외교부 대변인이 "미군이 우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가져온 것일 수 있다"고 주장하는 등 미국이 코로나19에 책임이 있다고 공격하고 있다.

bscha@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