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공공노조 "장관 등 급여 반납, 노동자 임금삭감 의도"
민주노총 공공노조 "장관 등 급여 반납, 노동자 임금삭감 의도"
  • 이영재
  • 승인 2020.03.27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공공노조 "장관 등 급여 반납, 노동자 임금삭감 의도"

노동자 임금(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27일 정부와 공공기관의 고위직 등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고통 분담을 위해 진행 중인 급여 일부 반납 움직임이 노동자의 임금 삭감 요구로 이어질 수 있다며 우려를 제기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성명에서 "정부 장·차관과 공공기관 간부들의 임금 반납 결정은 실효성 있는 정책이라고 보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이어 "몇몇 간부들이 그렇게 반납해 모이는 금액은 실상 얼마 되지도 않는다"며 "그런데도 정부가 이런 분위기를 조장하는 것은 공공 부문은 물론, 전체 노동자들이 임금을 양보하라는 의도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정부가 우선 해야 할 일은 생계 위험에 처한 노동자들을 위한 생계 대책을 보완하고 수십조의 추경(추가경정예산)을 사각지대 없이 제대로 집행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만약 정부가 전체 노동자를 위한 대책, 국민을 위해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협의하겠다면 충분히 대화도 할 수 있다"며 "대화도 하기 전에 일방적인 양보를 부처의 권위를 이용해 압박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