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경찰대 수상구조요원, 투신자 수색 중 수중 사고로 순직(종합)
한강경찰대 수상구조요원, 투신자 수색 중 수중 사고로 순직(종합)
  • 임성호
  • 승인 2020.02.15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각 틈에 몸 끼었다 30여분 만에 구조…병원 이송 후 4시간 뒤 숨져
경찰, 1계급 특진 추서 및 서울지방경찰청葬 거행 방침

한강경찰대 수상구조요원, 투신자 수색 중 수중 사고로 순직(종합)

교각 틈에 몸 끼었다 30여분 만에 구조…병원 이송 후 4시간 뒤 숨져

경찰, 1계급 특진 추서 및 서울지방경찰청葬 거행 방침

15일 수상구조요원 순직 사고 발생한 가양대교
[촬영 오주현]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서울 한강경찰대 수상구조요원이 15일 한강에서 투신자 수색 중 교각의 돌 틈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다가 구조됐으나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2분께 서울 한강경찰대 A(39) 요원이 마포구 가양대교 북단에서 투신자 수색 중 교각 돌 틈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한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A씨는 전날 오전 가양대교 위에 차를 버린 채 한강으로 뛰어내린 남성을 찾는 수색작업을 동료와 2인1조로 진행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출동한 119 수난구조대에 의해 30여분 뒤인 2시 47분께 구조돼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A씨는 치료받던 중 이날 오후 6시 47분께 끝내 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순직한 A씨를 경사에서 경위로 1계급 특진 추서하고, 장례는 서울지방경찰청장(葬)으로 거행하기로 했다.

sh@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