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헨서 한미일 외교장관, 북핵 문제 공조 방안 논의
뮌헨서 한미일 외교장관, 북핵 문제 공조 방안 논의
  • 이광빈
  • 승인 2020.02.15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는 4분간 별도 약식회담…방위비분담금 협상 타결 노력키로

뮌헨서 한미일 외교장관, 북핵 문제 공조 방안 논의

한미는 4분간 별도 약식회담…방위비분담금 협상 타결 노력키로

뮌헨에서 손을 맞잡은 한·미·일 외교장관
(뮌헨=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뮌헨안보회의에 참석 중인 강경화 외교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왼쪽부터)이 15일 한·미·일 외무장관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2.15 lkbin@yna.co.kr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뮌헨안보회의에 참석 중인 강경화 외교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15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북핵 문제와 관련한 3국 간 공조방안 및 역내외 현안·정세에 대해 논의했다.

한미일 외무장관은 지난달 14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에서 회담한 뒤 한 달 만에 다시 만났다. 강 장관 취임 이후 7번째 한미일 회담이다.

독일 뮌헨 코메르츠방크에 마련된 회담장에서 3국 장관은 북한의 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면서 대응 방안 및 향후 3국 간 공조 방안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했다.

한미일 장관은 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중동 정세 등 지역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그러면서 역내 및 국제무대에서 한미일이 협력할 수 있는 분야와 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회담은 40분간 진행됐다.

모테기 외무상이 회담장에서 나간 뒤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은 4분간 약식회담을 했다. 양국 배석자들도 회담장에 남아있었다.

회담에서 양측은 아태 지역의 핵심축인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방위비분담금 협상 등 동맹 현안을 원만하게 해결해 나가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기로 했다.

두 장관은 지난 1월 샌프란시스코 양자 회담에 이어 양국 간 고위급 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점을 평가하고, 각급에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강 장관은 한미일 회담에 이어 모테기 외무상과도 양자회담을 했다.

lkbi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