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홍해 최대 규모 군기지 준공…해군력 강화
이집트, 홍해 최대 규모 군기지 준공…해군력 강화
  • 노재현
  • 승인 2020.01.16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집트, 홍해 최대 규모 군기지 준공…해군력 강화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집트 정부는 15일(현지시간) 홍해 남부의 해안에서 베레니케 군기지 준공식을 열었다고 이집션가제트, 데일리뉴스 등 이집트 언론이 16일 보도했다.

베레니케 기지는 홍해에서 가장 큰 군사기지라고 이집트 언론이 전했다.

이 기지는 수단 국경과 가까운 홍해 해안 지역에 건설됐고 부지 면적은 15만에이커(약 607㎢)다.

이곳에는 해군기지뿐 아니라 공군기지, 군 병원, 행정건물, 여러 무기의 사격장 및 훈련장이 들어섰다.

준공식에는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왕세제,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 칼리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국방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데일리뉴스는 이 기지의 목적이 홍해 남쪽 입구를 보호함으로써 수에즈 운하를 오가는 선박의 안전을 보장하는 데 있다고 설명했다.

2019년 1월 홍해에 있는 한 이집트 군함[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레니케 기지 준공은 이집트가 수년 전부터 해군의 전력 강화에 힘써온 흐름으로 풀이된다.

이집트는 2017년 지중해 연안 마트루 지역에 '무함마드 나기브' 군기지를 건설했다.

당시 이집트 언론은 무함마드 나기브 기지가 중동에서 가장 큰 기지라고 보도했다.

이집트의 해군 강화는 안보 및 경제 이익을 위한 행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북아프리카에서 지중해를 건너 유럽으로 가려는 난민과 이주민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또 지중해에서 대규모 가스전의 잇단 발견으로 천연가스 시설의 안전을 확보할 중요성이 커졌다.

이집트는 지난 15일 이스라엘의 지중해 가스전에서 생산된 천연가스를 수입하기 시작했다.

noja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