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니아, 탄핵청문회서 아들 배런 언급에 '분노'
멜라니아, 탄핵청문회서 아들 배런 언급에 '분노'
  • 권혜진
  • 승인 2019.12.05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들 예시로 언급하자 "미성년을 정치에 끌어들여서는 안돼" 일침

멜라니아, 탄핵청문회서 아들 배런 언급에 '분노'

아들 예시로 언급하자 "미성년을 정치에 끌어들여서는 안돼" 일침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의 퍼스트레이디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남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청문회에서 아들 배런의 이름까지 언급되자 트위터를 통해 분노를 표출했다.

"칼런 교수 부끄러운줄 알아야"
[멜라니아 여사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멜라니아 여사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파멜라 칼런 스탠퍼드대 법학대학원 교수를 직접 거론하고는 "당신은 당신의 매우 화가 나고 명백히 편향된 대중 영합, 그리고 그것을 하기 위해 아이를 이용한 것에 대해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일갈했다.

영국 런던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미국으로 귀국하던 중 곧바로 반응을 보인 것이다.

이날 열린 미 하원 법사위원회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칼런 교수가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을 비판하던 중 배런을 예시로 언급한 데 대한 비판이다.

칼런 교수는 증언 도중 탄핵 대상과 사유가 담긴 헌법 2조를 언급하며 "왕은 왕의 말이 법이니 잘못을 저지를 수 없지만, 헌법 2조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원하는 것을 다 할 권한을 주지 않는다"면서 "헌법에는 귀족 작위를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대통령이 아들 이름을 배런이라고 지을 수는 있어도 아들을 배런(baron·남작)으로 만들 수 없다"고 발언했다.

이 같은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왕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려던 맥락에서 나왔다고 AP통신은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막내아들 배런
[EPA=연합뉴스]

칼런 교수의 발언이 알려지자 백악관도 곧바로 성명을 내고 비판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트럼프 재선캠프 대변인은 "칼런은 자신이 현명함과 웃음을 위해 그랬다고 생각하겠지만 이로 인해 모든 미국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관련된 모든 것을 증오하는 데 있어서 민주당은 경계선을 두지 않는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비난했다.

문제의 발언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 측이 강력히 반발한 가운데 칼런 교수는 "그런 행동은 잘못됐다"며 "후회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칼런 교수는 "대통령 아들에 대해 앞서 한 말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며 "대통령도 자신이 잘못했다고 말한 것에 대해 사과하기를 바라지만, 내가 그런 말을 한 것을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 하원 법사위에서 증언하는 파멜라 칼런 스탠퍼드대 법학대학원 교수
[AP=연합뉴스]

lucid@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