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욱일기=전통문양' 증거찾기 혈안…해외 고미술품까지 조사
日 '욱일기=전통문양' 증거찾기 혈안…해외 고미술품까지 조사
  • 김호준
  • 승인 2019.12.05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제 군국주의 상징' 주변국 비판에 방어논리 펴려는 의도
"욱일문양과 욱일기는 달라…피해국 배려하지 않는 태도" 비판

日 '욱일기=전통문양' 증거찾기 혈안…해외 고미술품까지 조사

'일제 군국주의 상징' 주변국 비판에 방어논리 펴려는 의도

"욱일문양과 욱일기는 달라…피해국 배려하지 않는 태도" 비판

맨해튼 한복판서 '욱일기 반대' 삼보일배 시위
(서울=연합뉴스) 김원웅 광복회장이 7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에서 욱일기의 2020도쿄올림픽 사용 금지를 촉구하는 삼보일배 시위를 하고 있다. 2019.11.8

[광복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외무성이 일제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와 비슷한 문양이 들어간 일본 고미술품을 찾기 위한 해외조사를 본격 추진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5일 보도했다.

태양을 중심으로 햇살이 사방팔방 뻗어 나가는 모습인 '욱일'(旭日) 문양이 오래전부터 일본에 정착했다는 증거로 고미술품을 활용한다는 게 외무성의 의도다.

외무성은 최근 미국 보스턴미술관이 소장한 에도(江戶)시대 후기(1833년) 제작 우키요에(浮世繪·목판화 기법으로 제작한 풍속화)에서 욱일 문양을 확인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신문에 게재된 해당 우키요에를 보면 수평선 위로 막 떠오른 태양에서 비치는 햇살이 푸른 바다 위로 여러 갈래로 뻗어 가는 모습이 그려져 있다.

다만, 태양과 햇살이 모두 붉은 욱일기와 달리 해당 우키요에의 태양은 노란색이고 햇살은 흰색이다.

요미우리신문에 게재된 기사와 욱일 문양이 사용된 에도시대 우키요에
[요미우리신문 기사 촬영]

현재 외무성 홈페이지에 욱일 문양을 사용한 가장 오래된 미술품으로 소개된 작품은 1869년 제작 일본화다.

외무성은 이번에 발견한 우키요에를 홈페이지에 소개할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외무성이 해외 조사에 힘을 쏟는 것은 메이지 유신을 계기로 일본의 전통적인 미술품이 해외로 대량 유출됐기 때문이다. 이번 조사는 각국의 주요 미술관이나 박물관의 소장품을 대상으로 한다.

외무성의 조사는 한국 등 주변국이 욱일기를 군국주의의 상징이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 방어 논리를 펴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의 주장처럼 욱일 문양이 일본에서 오래전부터 사용된 것은 대체로 사실로 받아들여진다.

인터넷 백과사전인 위키피디아 일본어판에 따르면 욱일 문양은 일본 무사 가문의 상징 문양으로서 오래전부터 규슈(九州) 지역을 중심으로 애용돼왔다.

그러나 '욱일 문양'이 아닌 '욱일기'는 태평양전쟁 때 주변국에 막대한 고통과 피해를 준 일본군의 군기로 사용됐다는 점에서 다르다는 평가가 많다.

욱일기가 군국주의 상징이 아니라는 일본 정부의 주장은 '전쟁 가해국'이 '피해국'의 국민 정서를 배려하지 않는 태도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hoju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