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조현준·조현상 미성년 자녀들 주식 취득…"증여 차원"
효성 조현준·조현상 미성년 자녀들 주식 취득…"증여 차원"
  • 김영신
  • 승인 2019.12.05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7세 자녀들, 각 0.02%씩 총 40억원 규모 매입

효성 조현준·조현상 미성년 자녀들 주식 취득…"증여 차원"

4∼17세 자녀들, 각 0.02%씩 총 40억원 규모 매입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효성그룹 총수인 조석래 전 회장의 손주이자 조현준 회장, 조현상 사장의 미성년 자녀들이 총 40억원어치 규모로 회사 주식을 사들이며 오너가의 지배권이 강화됐다.

효성[004800]은 지난달 29일부터 5일까지 조현준 회장의 자녀 등 특수관계인 6명이 보통주 5만168주(0.23%)를 장내매수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조현준 회장의 장녀(2002년생)가 8천500주를, 차녀(2006년생)와 아들(2012년생)도 각각 8천250주씩 매입했다.

또한, 조현상 사장의 장녀(2010년생, 8천508주)와 차녀(2012년생, 8천401주), 아들(2015년생, 8천259주)도 주식을 사들였다.

이들이 매입한 주식은 일별 종가 기준으로 추산하면 모두 40억원 규모다.

종전에는 조 회장의 장녀와 차녀만 각각 지분 0.02%를 보유하고 있었다. 조 회장의 아들과 조 사장의 자녀들은 처음으로 지분을 취득한 것이다.

이번 매입으로 효성 총수 일가가 보유한 지분은 54.73%에서 54.96%로 0.23% 늘었다. 회사 측은 증여 차원에서 이뤄진 주식 매입이라고 설명했다.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
(서울=연합뉴스) [효성 제공]

shiny@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