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벼 활용 새 쌀 품종, 아프리카에 첫 등록
통일벼 활용 새 쌀 품종, 아프리카에 첫 등록
  • 이태수
  • 승인 2019.12.0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벼 활용 새 쌀 품종, 아프리카에 첫 등록

말리에서 재배 중인 통일벼를 활용한 새 벼 품종
[농촌진흥청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우리나라 통일벼를 활용한 새 벼 품종 3종이 아프리카 말라위와 말리에 처음으로 등록됐다.

농촌진흥청은 '한-아프리카 농식품기술협력협의체'의 '다수성 벼 개발 과제'로 아프리카 벼 연구소와 공동 개발한 3개 품종이 이들 국가에 등록됐다고 5일 밝혔다.

농진청은 "현지 평가 결과 기존 생산량은 ㏊당 2∼4t이었지만, 새 품종은 6.8∼8.7t에 달했다"며 "가나·케냐·수단 등 6개국도 통일벼를 활용한 46개 품종을 등록하기 위해 국가성능시험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농진청은 아프리카 19개국에 알맞은 품종을 골라 연구해왔다.

농진청은 "통일벼를 활용한 벼 개발을 시작으로 꾸준히 연구를 이어가 품종 등록, 보급, 농가 활용 증대로 아프리카 식량문제 해결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tsl@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