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전파 반세기' 멕시코서 울려 퍼진 태권 함성
'태권도 전파 반세기' 멕시코서 울려 퍼진 태권 함성
  • 고미혜
  • 승인 2019.11.1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 태권도 전파 50주년 맞아 국기원 시범단 공연

'태권도 전파 반세기' 멕시코서 울려 퍼진 태권 함성

멕시코 태권도 전파 50주년 맞아 국기원 시범단 공연

멕시코에 울려 퍼진 태권 함성
(멕시코시티=연합뉴스) 멕시코 태권도 전파 50주년을 맞아 10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삼문화 광장에서 국기원 시범단이 시범 공연을 펼치고 있다. 2019.11.11 [주멕시코 한국문화원 제공]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태권도 전파 50주년을 맞은 멕시코의 멕시코시티 도심에서 우렁찬 태권 함성이 울려 퍼졌다.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은 10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삼문화광장에서 국기원 시범단을 초청해 품새와 격파 등 시범 공연을 펼쳤다.

멕시코 태권도협회와 함께 연 이번 시범은 멕시코 체육계 인사들과 태권도인, 현지 교민들은 물론 휴일을 맞아 광장을 찾은 멕시코시티 시민 등 많은 사람이 관람했다.

관객들은 시범단의 절도 있는 동작과 현란한 격파 시범에 큰 환호를 보냈다.

멕시코에는 1969년 처음으로 태권도가 전파됐다. 현재는 등록 도장이 3천여 개, 태권도 인구는 300만 명에 각각 달한다고 문화원은 설명했다.

멕시코는 2008년 중국 베이징올림픽에서 최초로 태권도 금메달 두 개를 거머쥐기도 했다.

김상일 주멕시코 대사는 태권도가 한국과 멕시코 간 스포츠 교류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라고 평가하며, 앞으로도 양국 협력 강화의 교두보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했다.

멕시코에 울려 퍼진 태권 함성
(멕시코시티=연합뉴스) 멕시코 태권도 전파 50주년을 맞아 10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삼문화 광장에서 펼쳐진 국기원 시범단 공연에 현지 태권도인들이 함께 하고 있다. 2019.11.11. [주멕시코 한국문화원 제공]

mihy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