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드론 전문가가 재난대응 지원…행안부 혁신사례 발표
민간 드론 전문가가 재난대응 지원…행안부 혁신사례 발표
  • 권수현
  • 승인 2019.11.1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세종서 '혁신현장 이어달리기' 행사

민간 드론 전문가가 재난대응 지원…행안부 혁신사례 발표

내일 세종서 '혁신현장 이어달리기' 행사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의 '재난대응 드론 긴급운용팀' 활동 모습 [행정안전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행정안전부는 오는 12일 세종시 행안부 별관에서 부처 내 혁신사례를 공유하는 '제4회 혁신현장 이어달리기' 행사를 열어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의 우수사례들을 발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소개되는 우수사례 중 '민관 공조 기반 재난상황 대응 드론 긴급운용팀'(이하 드론 긴급운용팀)은 정부가 민간 운용자들과 협력해 재난 안전 분야에 드론을 활용하자는 한 연구사의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시작했다.

드론 긴급운용팀은 작년 7월 드론운용자 89명으로 출범했다. 현재는 전국에서 300명의 운용자가 참여해 실종자 수색, 재난 현장 상황 파악 등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지난 6월 광주에서 실종 신고된 40대 남성의 시신을 찾아냈고 9월에는 전북 전주에서 극단적 선택이 우려되는 실종자를 찾아내 무사히 집에 돌려보냈다.

또 지난해 태풍 솔릭, 올해 태풍 다나스·링링·미탁 등의 피해 지역에서 현황 파악에 힘을 보탰다. 조류인플루엔자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지역의 약제 살포도 지원했다.

조시범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연구사는 "정부조직 안에 드론 대응팀을 꾸리려면 장비 구입과 운용 자격 획득 등에 많은 예산과 시간이 필요한데 이런 행정적 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찾다가 민간 드론 전문가들이 재능기부 형태로 참여하는 긴급운용팀을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지역마다 발생 가능성이 큰 재난유형·시설을 정리한 '한반도 재난 예언서, 위험목록'과 관계부처 협업으로 가뭄 관련 통계집을 발간해 재난분야 최초 국가승인통계로 인정받은 사례 등도 소개된다.

inishmor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