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새 시위자 319명 사망…유엔, 이라크에 사회안정안 권고
한달새 시위자 319명 사망…유엔, 이라크에 사회안정안 권고
  • 이영섭
  • 승인 2019.11.11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시위자 석방·군경폭력 사법처리·선거개혁·부패척결 제시

한달새 시위자 319명 사망…유엔, 이라크에 사회안정안 권고

평화시위자 석방·군경폭력 사법처리·선거개혁·부패척결 제시

이라크 보안군의 추격에 달아나는 시위자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이라크에서 반정부 시위로 지난달부터 수백명이 사망하는 등 유혈사태가 이어지자 유엔이 이라크 정부에 단계별 사회안정안을 권고하고 나섰다.

AP통신에 따르면 유엔이라크지원단(UNAMI)은 격화하고 있는 반정부 시위에 따른 혼란을 해소하기 위한 로드맵을 10일(현지시간) 이라크 정부에 제시했다.

유엔이라크지원단은 이라크 정치 지도자들이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한다며 선거 개혁, 부패 척결 조치 등 장·단기 대책을 내놓았다.

즉각 시행할 조처로는 ▲지난달 1일부터 구금된 평화적 시위자들의 전원 석방 ▲군경의 시위자 납치사건에 대한 전면적 수사 ▲시위 및 진압 과정에서 과도한 폭력을 행사한 이들에 대한 기소와 처벌 등이 담겼다.

유엔이 이라크 정부에 구체적 행동 지침까지 제안하고 나선 것은 시위진압이 학살에 가까운 인권유린으로 악화하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라크 의회 산하 인권위원회에 따르면 반정부 시위가 시작한 지난달 1일부터 이날까지 총 319명이 사망했고 1만5천여명이 다쳤다.

그러나 시위는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은 채 점점 격화하고 있다.

이라크 군경은 시위대에 실탄을 발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사진은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시위현장에서 수거된 탄피[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도 심각성을 인지해 이라크 당국자들에게 시위 현장에서 군경을 거둬들일 것을 촉구했다.

헤바 모라예프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국장은 전날 성명을 통해 "이라크 정부는 집회·표현의 자유뿐 아니라 시민의 생존권을 보호해야 하는 의무를 지닌다"고 말했다.

모라예프 국장은 "이 '피바다'는 멈춰야 하며, 책임자들은 처벌받아야 할 것"이라며 "군경이 계속 시위자들을 쏘고 죽이는 상황에서 정부의 개혁 및 조사 약속은 공허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라크에서 한 달 넘게 이어지는 시위는 만성적인 실업난과 공공 서비스의 부족, 정부의 부패를 규탄하며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인터넷을 통해 자발적으로 조직됐다.

지난달 1일부터 일주일간 이어진 시위는 정부의 개혁 정책 발표로 잠시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가, 24일 재개해 바그다드와 이라크 남부에서 지속하고 있다.

군경은 정부 청사와 외교 공관이 있는 티그리스강 서쪽 그린존으로 시위대가 근접하지 못하도록 다리에 바리케이드를 쌓고 시위대에 최루탄뿐만 아니라 실탄까지 발사하는 강경 진압을 시도하고 있다.

이라크 바그다드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서 반정부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로 부상한 남성을 옮기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youngle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