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10석+α 가능할 듯…민주와 힘 합쳐 한동훈·김건희 특검"
조국 "10석+α 가능할 듯…민주와 힘 합쳐 한동훈·김건희 특검"
  • 한혜원
  • 승인 2024.04.03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10석+α 가능할 듯…민주와 힘 합쳐 한동훈·김건희 특검"

지지자들에게 손 들어 보이는 조국 대표
(성남=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일 오후 경기 성남시 수인분당선 야탑역 1번 출구 앞 유세에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24.4.1 stop@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3일 "조국혁신당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 열기가 그대로 유지된다면 우리가 목표한 '10석 플러스 알파(α)'는 달성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동작구 이수역 앞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10석은 누구의 도움을 받지 않고 독자 법안을 제출할 수 있게 되는 숫자여서 목표했던 것"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조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상황실장이 최근 원내 교섭단체 수를 현재 20석에서 낮추겠다고 얘기했는데, 실현된다면 우리의 발언권이 더 높아질 것"이라며 "자연스럽게 화답이 왔다 갔다 하는 사이라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조국혁신당은 앞서 22대 국회가 개원하면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딸 논문 대필 의혹과 지난 대선 당시 고발사주 의혹 등을 규명하기 위한 '한동훈 특검법'을 발의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조 대표는 "한동훈 특검법은 법안 내용이 준비돼 있다"며 "민주당 이재명 대표도 당연히 동의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이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이후에 확인된 디올백과 양평고속도로를 합친 김건희 여사 종합 특검법을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며 "힘을 합쳐서 검건희 종합특검법과 한동훈 특검법을 제출해서 통과시켜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조 대표는 '수사 회피' 논란 끝에 사임한 이종섭 전 주호주 대사에 대해 "공수처가 피의자로 입건하고 출국금지를 한 전 국방부 장관에게 호주로 도망가라고 지시한 '그 사람'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국정조사를 열 것"이라며 "22대 국회가 열리면 전혀 다른 정치적 상황이 우리 앞에 닥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최근 국민의힘 조해진 후보가 윤 대통령에게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고 함운경 후보가 윤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했다가 철회한 것을 거론하며 "조국혁신당이 국회에 들어가면 내가, 여기 계신 후보들이, 조해진 함운경보다 살살 하겠나. 기대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hye1@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