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화폐로 해외송금 가능할까…한은, 기축통화국들과 실험
디지털화폐로 해외송금 가능할까…한은, 기축통화국들과 실험
  • 신호경
  • 승인 2024.04.0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금토큰에 송금조건 등 '프로그래밍'…무역금융 등 빠르고 안전하게
5개 기축통화국 외 한국·멕시코만 참여…한은 CBDC 연구성과 인정받아

디지털화폐로 해외송금 가능할까…한은, 기축통화국들과 실험

예금토큰에 송금조건 등 '프로그래밍'…무역금융 등 빠르고 안전하게

5개 기축통화국 외 한국·멕시코만 참여…한은 CBDC 연구성과 인정받아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우리나라가 미국·영국·일본 등 주요 기축통화국과 함께 디지털화폐로 해외 송금을 비롯한 국가 간 지급결제 거래가 가능한지 따져보는 국제 실험을 진행한다.

이번 실험 참여로 향후 관련 국제 표준(스탠더드) 설정 과정에서 한국은행뿐 아니라 국내 민간기관이 중요한 역할을 맡거나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CBDC (PG)
[양온하 제작] 일러스트

한국은행은 3일 국제결제은행(BIS), 기축통화국(미국·영국·일본·프랑스·스위스)·멕시코의 중앙은행, 국제금융협회(IIF)와 공동으로 아고라(Agora)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토큰화'된 예금(tokenised commercial bank deposits)과 기관용 중앙은행 화폐(tokenised wholesale central bank money)를 활용해 통화시스템 개선 가능성을 모색하는 국제 협력 사업이다.

토큰화는 예금을 비롯한 금융상품이나 부동산 등 전통적 자산을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플랫폼에 기록될 수 있도록 '디지털 증표'로 변환하는 과정을 말한다. 토큰화된 기관용 중앙은행 화폐는 CBDC(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와 사실상 같은 개념이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그동안 각국이 진행한 국내 사례 중심의 실험을 넘어, 예금 토큰과 CBDC로 해외 송금 등 국가 간 지급결제의 기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에 초점이 맞춰질 예정이다.

현행 국가 간 지급결제 시스템은 나라마다 법률과 규제, 기술 준수요건, 운영 시간대 등이 다른 데다 탈세·자금세탁 방지 절차가 여러번 반복적으로 이뤄지면서 비용이 많이 들고 속도도 느리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국제결제은행 혁신허브의 수장인 세실리아 스킹슬리는 "오늘날 어떤 거래가 수행되려면 수많은 지급·결제 시스템과 회계원장, 데이터 레지스트리(데이터에 대한 정보를 저장·관리하는 시스템)가 또 다른 복잡한 시스템을 통해 서로 연결돼야 한다"며 "아고라 프로젝트에서는 핵심 디지털 금융 인프라에서 이 모든 것을 한데 모아 좀 더 효율적인 새 공통 지급결제 플랫폼을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는 단지 기술 테스트만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실험 참가국에서 실제로 국가 간 지급결제를 수행하는 금융회사와 함께 각 통화의 구체적 운영·규제·법적 조건을 적용해 기술 검증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프로그래밍 가능한 플랫폼 활용한 무역금융 예시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신현송 BIS 경제 보좌관 겸 조사국장도 "아고라 프로젝트를 통해 금융 무결성과 통화시스템 거버넌스를 위한 안전장치를 희생하지 않고도 새로운 기능들이 제공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금융소비자와 직접 만나는 은행과 은행 간 거래를 담당하는 중앙은행이 한 플랫폼에 참여해 토큰화된 예금과 CBDC를 사용하면, 토큰 프로그래밍을 통해 GPS(위성항법장치)상 세계 일정 지점을 교역품이 통과하는 동시에 일정 대금이 먼저 결제·송금되는 '스마트 계약'을 체결할 수도 있다.

아고라 프로젝트 실험이 기존 '2계층 통화시스템'(중앙은행·상업은행 이중 구조) 기반을 유지한 채 이뤄지는 만큼, 중앙은행 뿐 아니라 민간 금융기관도 실험에 참여한다. 민간 기관 모집과 중개자 역할은 IIF가 맡고, 한국을 비롯한 7개 참가국의 다수 금융기관이 선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성관 한은 디지털화폐연구부장은 이번 실험에 대해 "BIS의 관련 프로젝트 중에서 가장 큰 규모로, 주요 5대 기축통화국뿐 아니라 각 참가국에서 여러 민간 금융기관도 참여할 것"이라며 "개념 검증(PoC) 단계를 넘어 실거래 구현 전 단계인 프로토타입(초기 시제품)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참여와 관련해서는 "글로벌 금융 인프라의 새 스탠더드를 만드는 작업에 한국이 처음부터 참여한다는 점, 이를 통해 한국의 민간 기관이 새로운 사업 발굴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강조했다.

BIS가 기축통화국이 아닌 우리나라를 파트너로 선정한 데는 한은이 진행해온 토큰화 예금을 활용한 CBDC 연구·개발의 성과, 한국의 무역 규모나 IT(정보기술) 역량 등이 고려됐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특히 BIS '글로벌금융시스템위원회(CGFS)' 의장인 이창용 한은 총재도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 한국의 참여에 직간접적으로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부장은 "현재 국내에서 진행 중인 CBDC 파일럿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하는 동시에 IIF와 함께 국내 민간 부문의 아고라 프로젝트 참여를 지원할 것"이라며 "이 프로젝트가 외환, 금융, 통화, 지급결제 등 금융 전반과 관련이 있는 만큼 관계기관과도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shk999@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