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된 현대차 러 공장, 'AGR 자동차공장'으로 이름 변경
매각된 현대차 러 공장, 'AGR 자동차공장'으로 이름 변경
  • 최인영
  • 승인 2024.02.13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각된 현대차 러 공장, 'AGR 자동차공장'으로 이름 변경

매각된 현대차 러시아 공장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모스크바=연합뉴스) 최인영 특파원 = 러시아 업체에 매각된 현대차 러시아 공장의 이름이 'AGR 자동차공장'으로 변경됐다고 인테르팍스 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이 공장의 법인 등록 기록을 통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알렉세이 칼리체프 AGR자동차그룹(이하 AGR) 최고경영자(CEO)가 이 공장의 총괄이사로 이름을 올렸다. 칼리체프는 2010년부터 현대차 러시아 법인에서 일하며 제네시스 판매 이사 등을 역임한 바 있다.

AGR는 지난달 26일 아트파이낸스가 현대차 러시아 공장 지분 100%를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AGR는 아트파이낸스의 자회사로, 지난해 아트파이낸스가 인수한 폭스바겐 러시아 법인의 새 이름이다.

현대차는 2010년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을 준공해 러시아 시장 공략에 나섰지만 2022년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특별군사작전'을 시작하고 서방의 제재를 받게 되면서 부품 수급 문제로 그해 3월부터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약 2년간 공장을 가동하지 못하던 현대차는 결국 아트파이낸스에 공장을 매각하며 다른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에 이어 러시아 시장에서 철수했다.

매각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현대차는 2년 내 공장을 되살 수 있는 바이백 조건을 내걸어 1만 루블(약 14만원)에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abbi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