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목 "사회 이동성 약화가 개인 미래투자·근로유인 저해"
최상목 "사회 이동성 약화가 개인 미래투자·근로유인 저해"
  • 송정은
  • 승인 2024.02.13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상목 "사회 이동성 약화가 개인 미래투자·근로유인 저해"

최상목 부총리, 역동경제 사회이동성 부문 간담회 주재
(서울=연합뉴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역동경제 간담회에서 각계 전문가와 '한국의 사회이동성 현황 및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송정은 기자 =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최근 사회 이동성 약화에 따라 개인의 미래 투자와 근로 유인이 저해되고 있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사회 이동성 부문 전문가 간담회'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이는 한국 경제의 역동성과 잠재성장률을 둔화하는 원인 중 하나"라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김경근 고려대 교육학과 교수와 박윤수 숙명여대 경제학과 교수, 김희삼 광주과학기술원 기초교육학부 교수, 김태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이영욱 한국개발연구원(KDI) 선임연구위원, 이승희 KDI 부연구위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2018년 기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한국의 세대 간 소득 이동성은 평균 이하로 평가받았다고 짚었다. 사회 이동성에 대한 믿음이 전반적으로 약화하는 상황이 경제 활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고도 했다.

아울러 "교육·일자리 측면에서 사회 이동성을 높이려면 교육·일자리 미스매치 완화, 교육격차 해소, 노동시장 환경 개선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에 최 부총리는 "여성·고령자 등의 경제활동 참가를 확대하고 청년 고용을 개선하는 등 중산층을 더욱 두텁게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일·가정 양립여건 개선 등 여성 경제활동 참가 확대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sj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