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네타냐후…바이든 행정부도 '부글부글'
'마이웨이' 네타냐후…바이든 행정부도 '부글부글'
  • 이준삼
  • 승인 2024.02.1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웨이' 네타냐후…바이든 행정부도 '부글부글'

[앵커]

온갖 설득과 만류에도 민간인 대피 지역에 대한 공격을 멈추지 않고 있는 이스라엘을 향한 미국 정부의 인내심이 바닥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사석에서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를 '멍청이'로 표현했다는 미국 언론 보도까지 나왔는데요.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또다시 대규모 민간인 피란 지역을 정조준한 이스라엘의 군사작전에 백악관 내부는 부글부글 끓어오르고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도를 넘었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비판에 네타냐후 총리가 미국 방송에 출연해 정면 반박하는 모양새를 연출하면서 또 다른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 이스라엘 총리(ABC 방송 출연)> "전쟁 발발 이후 지속된 바이든 대통령의 지원에 감사를 드립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무슨 뜻으로 그런 이야기를 했는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이스라엘 입장에서 생각해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사실상 미국 내 보수 유권자들을 향한 메시지로, 대선을 앞둔 바이든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압박하고 나섰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바이든 대통령과 그의 참모들이 더 이상 네타냐후 총리를 생산적 파트너로 보지 않는다고 보도했고,

일부 방송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사석에서 네타냐후를 '이 사람'(this guy)으로 부르며 경멸 섞인 언급을 하거나 '멍청이'(asshole)라는 속어까지 사용했다고 전했습니다.

국내적으로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네타냐후 총리가 자신의 개인적 목적을 위해 전쟁을 이용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백악관 내부의 의구심은 점점 커지는 상황.

일각에선 그동안 이스라엘의 군사작전을 조건 없이 지원해온 미국 정부가 수사적 대응을 넘어 실질적 압박 수단들을 강구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이준삼입니다.

#가자전쟁 #라파공격 #바이든 #네타냐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