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유아교육·보육 무상화에 '조선학교' 차별 말라"
"일본 정부, 유아교육·보육 무상화에 '조선학교' 차별 말라"
  • 김예나
  • 승인 2019.09.20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 유아교육·보육 무상화에 '조선학교' 차별 말라"

"재일동포와 조선학교 탄압하는 일본정부 규탄"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우리학교와 아이들을 지키는 시민모임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20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조선학교 유아교육·보육 무상화 배제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9.20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일본 정부가 오는 10월부터 유아 교육 무상화를 추진하면서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계 조선학교가 운영하는 유치원은 배제한 데 대해 시민단체가 시정을 촉구했다.

'조선학교와 함께하는 사람들 몽당연필', 통일의 길 등 270여개 단체로 구성된 '우리학교와 아이들을 지키는 시민모임'은 20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선 학교에 대한 유아 교육, 보육 무상화 배제 방침을 철회하라"고 일본 정부에 요구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다음 달부터 유치원 및 보육원 등 약 5만5천곳에서 3∼5세 어린이 약 300만명을 대상으로 무상화를 실시한다고 하면서 조선학교의 유치반 40곳을 포함한 외국인 유아시설 88곳은 제외할 방침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의 이런 움직임은 재일 동포에 대한 심각한 차별"이라며 "아동권리협약을 비롯한 국제법은 물론, 모든 아동에게 공평하게 적용하겠다고 제정한 일본의 '아이 키우기 지원법'에도 배치되는 반인권적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재일 교포, 조선 학교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면서 "조선학교에 대한 차별을 당장 멈추고 아이들에게 배울 권리를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es@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