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날씨] 대체로 흐리고 오후부터 대부분 비
[북한날씨] 대체로 흐리고 오후부터 대부분 비
  • 류미나
  • 승인 2019.08.14 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날씨] 대체로 흐리고 오후부터 대부분 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북한은 14일 대체로 흐리고 오후부터 모레까지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리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모레 정오까지 예상 강수량은 함경 50∼100㎜부터 최대 150㎜ 이상, 황해·평안 20∼60㎜부터 최대 100㎜ 이상이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북부 고기압의 영향으로 때때로 비가 오겠으며, 서해안과 북부 내륙 지역에서도 오후와 밤사이에 대기가 불안정해지면서 산발적으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전했다.

또 내일은 북상하는 10호 태풍 '크로사'의 간접적인 영향으로 강원도의 바닷가 지역을 위주로 동해안 일부 지역에서 폭우를 동반한 100∼150㎜의 많은 비가 내리면서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평양의 아침 최저기온은 25도였으며, 낮 최고기온은 33도로 예상된다.

아래는 기상청이 전한 지역별 날씨 전망. <날씨, 낮 최고기온(℃), 강수확률(%)순>(날씨·강수확률은 오후 기준)

▲평양 : 흐림, 33, 30

▲중강 : 흐리고 비, 33, 60

▲해주 : 구름 많음, 32, 10

▲개성 : 흐림, 34, 30

▲함흥 : 흐림, 29, 30

▲청진 : 흐림, 26, 30

minaryo@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