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보훈처로 넘어간 광복회관 소유권 반환 요구
광복회, 보훈처로 넘어간 광복회관 소유권 반환 요구
  • 김용래
  • 승인 2021.11.25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회, 보훈처로 넘어간 광복회관 소유권 반환 요구

광복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광복회는 25일 성명을 내고 국가보훈처로 귀속된 광복회관 건물의 소유권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

광복회는 이날 성명에서 "2013년 9월 박근혜 정권은 광복회원들의 유일한 공동자산이자 보금자리인 광복회관 건물마저 빼앗았다. 현재 보훈단체 중 자체 건물이 없는 단체는 광복회뿐"이라면서 소유권 반환을 요구했다.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맞은편에 있던 광복회관은 원래 토지와 건물이 광복회 소유였으나, 같은 자리에 지하 4층, 지상 9층에 연면적 1만8천432㎡의 건물로 재건축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건물 소유권이 보훈처로 넘어갔다.

보훈처가 450억원의 친일귀속재산 기금을 활용해 새 건물을 지으면서 기금의 운용 주체인 보훈처로 건물 소유권이 이전된 것이다.

광복회는 "박근혜 정권이 빼앗은 광복회관을 신속히 반환하도록 '독립유공자'법을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현재 국회에는 순국선열·애국지사 사업의 기금 관리·운영 주체를 보훈처에서 광복회로 바꿔야 한다는 내용의 독립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정무위원회에 계류 중이다.

yongla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