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서울의료원 대신 다른 공공주택 부지 제안할 용의"
강남구 "서울의료원 대신 다른 공공주택 부지 제안할 용의"
  • 고현실
  • 승인 2021.10.1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구 "서울의료원 대신 다른 공공주택 부지 제안할 용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서울 강남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은 14일 정부와 서울시가 공공주택 공급을 추진 중인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부지 대신 제3의 부지를 제안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정순균 구청장은 이날 입장문에서 "서울의료원 부지는 당초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취지에 걸맞게 개발하고 공공주택은 제3의 대안을 마련해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오세훈 시장과의 면담이 성사되면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정 구청장은 또한 최근 서울시가 자신의 서울의료원 부지 공공주택계획 철회 요구를 '정치 공세'라고 비판한 데 대해 "모욕적 언사"라며 관련자에 대한 조치를 요구했다.

앞서 정 구청장은 지난 7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의료원 북측 부지에 공공주택 3천호를 공급하려는 계획을 철회하라고 서울시에 요구했다. 서울시가 사업을 추진하면서 강남구와 사전 협의 없이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위한 열람공고를 냈다는 게 정 구청장의 주장이다.

그러나 서울시는 다음 날 대변인 명의의 입장문에서 "공공주택 3천호 계획은 정부 주택공급 대책으로 발표된 것이며 사전 협의가 없다는 것은 억지 주장"이라며 "강남구청장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행정을 정치 소재로 악용하는 공세를 중단하라"고 반박했다.

한편 양천·송파·노원구청장은 전날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부동산 공급 확대를 위해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을 완화해 달라고 요구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부동산 시장의 안정화를 위해서는 주택공급 확대가 우선"이라며 "규제 강화로 재건축 사업 추진이 어렵고, 주민들의 주거환경이 위협받고 있다면 제도를 개선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국토부 장관-서울시 구청장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13일 오후 서울시 중구 국토발전전시관에서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오른쪽)과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왼쪽 두 번째)이 '재건축 등 주택정책 협력을 위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날 오승록 노원구청장, 박성수 송파구청장도 함께 참석했다. 2021.10.13

[양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okko@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