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의도된 비리를 위한 탈원전 정책 의심"
나경원 "의도된 비리를 위한 탈원전 정책 의심"
  • 안용수
  • 승인 2019.07.12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의도된 비리를 위한 탈원전 정책 의심"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방현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2일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과학이 아닌 미신으로 시작했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곳곳의 비리를 보면서 의도된 비리를 위한 탈원전이 아닌가 의심이 강하게 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에너지정책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위' 회의에서 "처음에는 대통령께서 영화 한 편 보고 시작했다고 생각했지만, 막대한 돈이 태양광 패널 사업 등으로 흘러가고, 그와 관련된 사업자들을 보면 이것이 의도된 비리가 아닌가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원전 기술은 이승만 대통령이 60여년 전 '원자력이 앞으로 대한민국이 먹고 살 비전이다'라고 해서 시작한 것"이라며 "고리 1호기를 7년 만에 건설하고 그 이후 계속 노력한 끝에 원전 5대 강국이 됐는데 우리 손으로 허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당 특위에서 상당수의 서명을 받고 노력했지만, 이 정부는 꿈쩍도 하지 않고 비리는 점점 커가고, 혈세는 더 많이 투입되게 됐다"며 "더는 수수방관 할 수 없으며, 태양광 비리와 미세먼지, 온실가스, 원전수출 피해현황 등 다양한 형태의 의혹을 규명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나경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에너지정책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2 kjhpress@yna.co.kr

aayyss@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