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경제 지난해 5% 역성장…2009년 금융위기 이후 최대타격
독일 경제 지난해 5% 역성장…2009년 금융위기 이후 최대타격
  • 이율
  • 승인 2021.01.15 0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경제 지난해 5% 역성장…2009년 금융위기 이후 최대타격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타격에 독일 경제가 5% 역성장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한창이었던 2009년 이후 최대 마이너스 성장세다.

경제성장률 하락 (PG)
[김토일 제작] 일러스트

독일 통계청은 14일(현지시간) 독일의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이 전년보다 5%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독일 경제는 글로벌 금융위기 후폭풍이 한창이었던 2009년(-5.7%) 이후 11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세를 기록했다.

다만 마이너스 성장의 규모는 정부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경제회복 지원 프로그램에 힘입어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줄어들었다.

yulsid@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