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 신규확진 6천591명…중증자 11일 연속 최다 경신
일본 코로나 신규확진 6천591명…중증자 11일 연속 최다 경신
  • 이세원
  • 승인 2021.01.14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사태 11개 지역으로 확대 발효…입국자 2주간 위치정보 보존 요구

일본 코로나 신규확진 6천591명…중증자 11일 연속 최다 경신

긴급사태 11개 지역으로 확대 발효…입국자 2주간 위치정보 보존 요구

(도쿄 EPA=연합뉴스) 13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의 유흥가인 가부키초(歌舞伎町)에서 사람들이 이동하고 있다. 일본의 코로나19 긴급사태는 14일부터 전국 11개 광역자치단체로 확대됐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를 확대 발효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눈에 띄는 큰 변화 없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특히 중증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어 의료 체제의 부담을 키우고 있다.

14일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오후 8시 40분까지 6천591명이 새로 파악됐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1만1천339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64명 증가해 4천353명이 됐다.

인공호흡기를 사용하거나 집중치료실(ICU)에서 치료를 받는 중증 확진자는 전날보다 20명 늘어난 920명이었다. 이달 4일부터 11일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감염이 폭발적으로 증가하자 이달 8일부터 도쿄도(東京都) 등 수도권 4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발효했고 이후에도 감염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14일 7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추가 발효했다.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11개 지역에 긴급사태가 발령된 상태다.

(도쿄 EPA=연합뉴스)일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확대 발효된 14일 도쿄 하네다(羽田)공항의 전광판에 다수의 항공편 취소 안내가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 확대 발효와 더불어 한국, 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을 상대로 한 '비즈니스 트랙'이나 '레지던스 트랙' 방문자의 입국을 허용하는 예외 조치를 중단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자 전 세계 모든 지역을 상대로 외국인 신규 입국을 중단하면서도 11개 국가·지역에 대해 예외를 인정했는데 이 역시 중단한 것이다.

이와 더불어 입국하는 일본인이나 재류 자격을 지니고 재입국하는 외국인 등에 대한 방역 조치도 강화했다.

일본 도착 후 14일간 자택에서 대기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도록 하는 것 외에 스마트폰에 위치 정보를 보존하도록 하고 보건소의 위치 정보 제시 요구에 응하도록 했다.

일련의 조치에 따르지 않는 경우 국적이나 성명 등을 공표하며 외국인의 경우 재류 자격을 취소한 후 강제 퇴거시킬 수 있다고 일본 정부는 밝혔다.

그간 일본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 지역 확산이 확인된 영국이나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온 이들에 대해서만 위치 정보 보존을 요구했으나 대상자를 대폭 확대한 것이다.

sewonle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