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법무차관 "선박나포는 기술적 문제…사법부가 다룰 것"
이란 법무차관 "선박나포는 기술적 문제…사법부가 다룰 것"
  • 김승욱
  • 승인 2021.01.14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내 이란 동결 자산 문제 해결 우선해야"

이란 법무차관 "선박나포는 기술적 문제…사법부가 다룰 것"

"한국 내 이란 동결 자산 문제 해결 우선해야"

지난 12일 헤크마트니아 이란 법무부 차관을 만난 최종건 외교부 1차관
[이란 정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이란 법무부 차관이 한국 선박 나포 문제에 대해 정부가 개입할 수 없는 "기술적 사안"이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14일(현지시간) 이란 정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마흐무드 헤크마트니아 이란 법무부 차관은 지난 12일 최종건 한국 외교부 1차관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헤크마트니아 차관은 "페르시아만(걸프 해역)에서 이란이 한국 선박을 나포한 것은 기술적인 문제"라며 "이란 내에서 법적인 사안은 사법부가 다루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법부는 정부와는 독립된 기관"이라며 "법적인 규제의 틀 안에서 다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4일 걸프 해역에서 해양오염을 이유로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를 나포했다.

그러나 한국케미의 선주사인 디엠쉽핑은 해양오염 혐의를 전면 부인했으며, 한국인 5명 등 선원 20명은 이란 남부 반다르아바스 항에 억류 중인 한국케미 선내에 머물고 있다.

헤크마트니아 차관은 최 차관과 만남에서 한국케미 나포 사건보다 미국의 제재로 한국에서 출금이 동결된 이란 자산 문제에 방점을 뒀다.

헤크마트니아 차관은 "양국은 관계를 증진하고 현존하는 장애물을 제거해야 한다"며 "이란 자산 동결은 상호 관계 증진의 걸림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은 반드시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우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란이 한국케미를 나포한 배경으로 꼽히는 한국 내 이란 자금은 70억 달러(약 7조6천억 원)로 추산된다.

이란은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이 계좌를 통해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다.

그러나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려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됐으며, 이란 정부는 이 동결 자금을 해제하라고 요구해왔다.

한국 정부는 한국케미 나포와 이란 동결 자금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10일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을 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이란에 파견했다.

한국 대표단은 이란 최고지도자의 외교 고문인 카말 하르라지 외교정책전략위원회 위원장과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 등 이란 고위 관계자를 면담했으나, 양측의 입장차만 확인하고 이날 귀국했다.

최 차관은 귀국 후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가 해야 할 말을 엄중히 했고 (미국의 대이란 제재에 따른) 그들의 좌절감을 정중히 경청하기도 했다"며 "이란 측에 우리가 요구할 것들을 확실하게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점에 대해서는 이란 정부가 지금 고심하고 있을 것"이라며 "그간 이란의 고위급 방문이 없었고 그래서 우리의 방문이 긍정적인 효과를 도출할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kind3@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