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이산가족 실태조사에 남북협력기금 8억원 지원
통일부, 이산가족 실태조사에 남북협력기금 8억원 지원
  • 정래원
  • 승인 2021.01.1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MZ문화공간사업에 47억여원·겨레말큰사전 편찬사업에 33억여원…교추협 의결

통일부, 이산가족 실태조사에 남북협력기금 8억원 지원

DMZ문화공간사업에 47억여원·겨레말큰사전 편찬사업에 33억여원…교추협 의결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통일부는 올해 이산가족 실태조사에 남북협력기금에서 8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14일 제318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이산가족 실태조사 등 7건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산가족 실태조사는 2011년과 2016년에 이어 세 번째로, 올해 4월부터 10월까지 국내에 거주하는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 5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다.

통일부는 신청자 정보를 업데이트하고 교류사업 수요를 파악하는 한편 이산가족 정책에 대한 의견 수렴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 DMZ(비무장지대) 평화통일 문화공간 1단계 조성사업에 필요한 경비 47억 7천600만 원도 지원하기로 했다.

2022년까지 진행되는 DMZ 평화통일 문화공간 조성사업은 남북출입사무소와 도라산역 등을 활용해 남북이 함께하는 문화교류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도라산역 미디어월 설치, 조망용 도보 육교 설계 등이 계획됐다.

상봉 기다리는 5만 6천명…상시 만남•서신교환 시급 (CG)
[연합뉴스TV 제공]

아울러 2005년부터 추진해오고 있는 겨레말큰사전 남북 공동편찬사업에 33억 4천500만 원을 지원한다.

통일부는 "올해에는 작년에 제작한 사전 가제본을 북측과 최종 합의를 거쳐 종이사전 형태의 '겨레말큰사전' 발간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운영에 84억 600만 원, 판문점 견학지원센터 운영에 19억 2천746만 원, 한반도통일미래센터 운영에 37억 5천만 원,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운영에 41억 2천100만 원을 각각 지원하기로 했다.

on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