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인듯 영국 아닌' 북아일랜드, 브렉시트후 식료품 부족 현상
'영국인듯 영국 아닌' 북아일랜드, 브렉시트후 식료품 부족 현상
  • 박대한
  • 승인 2021.01.14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토와 달리 EU 규제 적용…신선식품 등 공급에 차질 발생
유통업계는 혼란 확대 우려…정부에 장기 해결책 요구

'영국인듯 영국 아닌' 북아일랜드, 브렉시트후 식료품 부족 현상

본토와 달리 EU 규제 적용…신선식품 등 공급에 차질 발생

유통업계는 혼란 확대 우려…정부에 장기 해결책 요구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의 한 대형마트 신선식품 선반에 물건이 부족한 모습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14일 이후 사용 금지]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북아일랜드의 슈퍼마켓 등에서 식료품 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말 전환기간 종료로 실질적인 브렉시트(Brexit)가 단행되면서, 영국 본토에서 북아일랜드로의 식료품 공급에 일부 차질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테스코와 세인스버리, 아스다, 마크스 앤드 스펜서(M&S) 등 영국 대형 유통업체 대표들은 마이클 고브 국무조정실장에게 서한을 보냈다.

이들은 전환기간 종료 후 북아일랜드 식료품 공급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으며, 정부의 긴급한 개입이 없으면 앞으로 혼란이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같은 혼란은 브렉시트와 관련한 북아일랜드의 특수성 때문이다.

영국은 브렉시트 전환기간 종료 후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에서 완전히 탈퇴했다.

그러나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북아일랜드는 '북아일랜드 협약'(Northern Ireland Protocol)에 따라 여전히 영국 영토이지만 EU 단일시장에는 남아 EU 규제를 따라야 한다.

이에 따라 영국 본토에서 북아일랜드로 건너가는 상품에는 통관 및 검역 절차가 적용된다.

다만 영국과 EU는 브렉시트 전환기간이 끝나더라도 1월부터 3개월간은 영국 본토에서 북아일랜드로 건너가는 식료품에 대해 유예기간(grace period)을 적용하기로 했다.

슈퍼마켓 등이 새로운 시스템에 적용할 수 있도록 현행 규제에서 아무런 변화를 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슈퍼마켓 등은 그러나 유예기간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절차와 요식행위로 영국 본토에서 북아일랜드로의 신선식품 공급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3개월 유예기간이 끝나면 더 큰 혼란이 예상되는 만큼 정부가 워킹그룹을 만들어 장기적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고브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해결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이날 하원에 출석한 자리에서 영국 본토와 북아일랜드 간 교역이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면서도, 향후 문제가 발생하면 '북아일랜드 협약' 16조 발동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6조는 이른바 보호조치에 관한 것으로, 양측간 합의사항으로 인해 예상하지 못한 부정적 영향이 발생할 경우 한쪽이 일방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pdhis959@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