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킹, 이젠 '월드 클래스' 수준…코로나 백신·치료제 노려"
"北 해킹, 이젠 '월드 클래스' 수준…코로나 백신·치료제 노려"
  • 홍지인
  • 승인 2021.01.13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보안업체 파이어아이 진단…"이란·중국·러시아와 함께 '빅4'"

"北 해킹, 이젠 '월드 클래스' 수준…코로나 백신·치료제 노려"

미국 보안업체 파이어아이 진단…"이란·중국·러시아와 함께 '빅4'"

"北배후 추정 해커, 아스트라제네카 해킹 시도"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북한이 최근 사이버 공격을 대대적으로 강화하면서 역량이 세계적인 수준으로 올라왔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치료제 쪽을 집중적으로 노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보안업체 파이어아이의 수석 애널리스트 루크 맥나마라는 13일 팟캐스트에서 "최근 북한이 사이버 역량 강화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전세계에서 북한 공격 그룹의 존재감이 커지고 있다"며 "불과 5~7년 사이에 세계적으로 위협적인 존재로 괄목 성장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2014년 김정은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상영을 막기 위한 소니 해킹 시도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이후 국제 사회의 제재를 벗어나기 위한 수단으로 적극적인 사이버 스파이 활동을 개시했고 이제는 '월드 클래스' 수준에 달한다는 것이 그의 진단이다.

이에 북한을 이란·중국·러시아와 함께 주요 공격 그룹 '빅4'로 꼽았다.

그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다른 나라와 다른 점으로 "해커 양성부터 공격 그룹 지원까지 모두 정부 주도하에 체계적으로 이뤄진다"며 "조직의 경제적 이익보다 국가의 이익에 주목한다"고 분석했다.

맥나마라는 북한 사이버 공격의 동기에 대해 "기존 목표는 경제 제재 관련 금전적 목적의 공격이나 적대 관계에 있는 국가의 정부였다"면서 "최근 코로나 사태를 맞이하면서 북한의 공격 그룹의 목표는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와 농업 부분 조직으로 변화했다"고 진단했다.

그는 "북한이 처한 경제적 불이익을 극복하고자 앞으로도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탑다운(하향) 방식으로 인력을 양성하고 공격 그룹을 지원해 정부 주도의 체계적인 공격을 감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