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와 격돌…바이든 "실존적 위협"에 트럼프 "정신적 허약"(종합)
아이오와 격돌…바이든 "실존적 위협"에 트럼프 "정신적 허약"(종합)
  • 류지복
  • 승인 2019.06.1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합주 아이오와 표심놓고 설전…블룸버그 "2020년 대선의 시사회"

아이오와 격돌…바이든 "실존적 위협"에 트럼프 "정신적 허약"(종합)

경합주 아이오와 표심놓고 설전…블룸버그 "2020년 대선의 시사회"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류지복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2020년 대선의 민주당 유력 주자로 꼽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州)에서 격돌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대표적인 팜 벨트(농업지대)로 꼽히는 아이오와는 2008년과 2012년 대선에서 민주당 소속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찍었다가 2016년 대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승리를 안겼던 '스윙스테이트'(경합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이오와주 카운실 블러프스에 위치한 사우스웨스트 아이오와 재생 에너지를 방문한 뒤 웨스트 디모인을 찾아 공화당 연찬회에 참석했고, 바이든 전 부통령은 오툼와와 마운트플레전트, 대븐포트 등을 순회했다.

아이오와 동시 방문이 계획된 것은 아니지만 재선 고지를 바라보는 트럼프 대통령도, 정권 탈환을 노리는 민주당도 놓칠 수 없는 승부처인지라 두 사람이 서로 만나진 않았지만 험한 말을 주고 받으며 한 치도 양보 없는 설전을 벌였다.

아이오와주에서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AP통신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로 떠나기 전부터 바이든 전 대통령을 맹비난하는 등 작심한 듯 '바이든 공격'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바이든은 정신적으로 가장 허약한 사람"이라고 인신공격성 발언을 날린 뒤 "그 누구보다 바이든과 (본선에서) 붙는 게 나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중국과 관련한 발언을 바꾼 데 대해서도 '멍청이'로 비하하는 뜻을 지닌 '더미(dummmy)'라는 표현을 써가며 조롱했다.

아이오와에 도착한 뒤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이날 자신의 이름을 74번이나 거론했다고 밝힌 뒤 "그것은 '사기꾼 힐러리(Crooked Hillary)'를 연상시킨다. 그녀도 똑같은 일을 했다"며 아무것도 지지하지 않고 자신의 정책에 반대만 한 것이 힐러리 클린턴 전 민주당 후보가 대선에서 패배한 이유라고 비꼬았다.

그는 또 무역과 농업보호에서 자신의 업적을 자화자찬한 뒤 "과거에 어떤 대통령도 미국의 농민을 위해 싸우지 않았지만 나는 싸웠다"고 강조했다. 그는 농민을 돕기 위한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인들은 다른 나라가 우리를 괴롭히고 심하게 대하고 존경심 없이 대하도록 했다. 바이든을 통해 그것을 볼 수 있다"며 "사람들이 그(바이든)를 존경하지 않기 때문에 우리는 결코 존경심을 갖고 대우받지 못할 것"이라고 공격했다.

아이오와주에서 연설하는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전 부통령 역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동맹을 약화하고 미국 노동자에 해를 끼친 '실존적 위협'이라고 비난하면서 무역과 농업 정책을 소재로 맹공을 퍼부었다.

그는 백악관이 전통적 권력의 한계를 넘어서게 하려고 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시도를 유권자들이 멈춰야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절대권력(complete power)'을 가졌다고 믿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아이오와 농민들은 중국을 향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로 인해 산산조각이 났다", "농민이나 제조업자처럼 다른 누군가가 고통을 부담할 때 강경해지는 것은 아주 쉬운 일"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정책도 정조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對) 멕시코 관세 부과를 무기한 연기한 것에 대해서도 미시간이나 아이오와처럼 제조업 주(州)에서 표를 잃고 있는 것 같다고 깨달았기 때문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행태가 대통령으로서 수준 이하라고 공격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자신을 향한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에 대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연상시킨다고도 했다.

AP통신은 두 사람의 이날 공방전에 대해 투표 17개월 전의 한가한 여름이라기보다는 투표 전 마지막 몇 주처럼 느껴졌다고 분위기를 전했고, 블룸버그는 양측 간 비난전을 2020년 아이오와 전투의 시사회라고 표현했다.

hanksong@yna.co.kr

jbryoo@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