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헝가리 실종자 4명 수색위해 대책본부 현체제 유지"
외교부 "헝가리 실종자 4명 수색위해 대책본부 현체제 유지"
  • 이정진
  • 승인 2019.06.1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헝가리 실종자 4명 수색위해 대책본부 현체제 유지"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외교부는 12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이 전날 인양됐지만 4명의 실종자 수색과 피해자 가족의 귀국 지원 등을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당분간 현 체제대로 유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현지에 파견된 긴급구조대를 포함한 신속대응팀의 인원 조정 등은 헝가리 측과 협의해 적절히 검토할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전날 인양되면서 추가로 한국인 실종자 3명의 시신이 발견됐지만, 실종자 4명은 여전히 발견되지 않고 있다.

지난달 29일 침몰사고를 당한 '허블레아니'호에는 관광객 등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 승무원이 타고 있었다. 한국인 관광객 7명은 사고 당일 구조됐지만 7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19명이 실종됐다. 이후 수색 과정에서 한국인 사망자는 22명으로 늘었고 현재 실종자는 4명이다.

transil@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