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24일 첫 내각 인선 발표…트럼프 불복 아랑곳 않고 속도
바이든, 24일 첫 내각 인선 발표…트럼프 불복 아랑곳 않고 속도
  • 백나리
  • 승인 2020.11.23 0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국방·재무 등 요직 주목…백인 일색 탈피·진보-중도 수용도 관심
인수위 "바이든, 트럼프 소송에 걱정 안 해…법적 대응은 선호사항 아냐"

바이든, 24일 첫 내각 인선 발표…트럼프 불복 아랑곳 않고 속도

국무·국방·재무 등 요직 주목…백인 일색 탈피·진보-중도 수용도 관심

인수위 "바이든, 트럼프 소송에 걱정 안 해…법적 대응은 선호사항 아냐"

바이든 당선인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4일(현지시간) 첫 내각 인선을 발표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불복 행보에 아랑곳하지 않고 백악관 참모진에 이어 내각 인선 작업에도 속도를 내는 것인데 백인 남성 일색을 탈피해 '미국 같은' 행정부를 구성하겠다는 바이든 당선인의 공약이 얼마나 반영될지 주목된다.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 지명자는 22일(현지시간) ABC방송 프로그램 '디스위크'와의 인터뷰에서 "확인해줄 수 있는 것은 이번 주 화요일(24일)에 당선인의 첫 내각 인선을 보게 되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국방·재무장관 등 핵심 직책이 발표 대상에 포함될지 주목된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19일 회견에서 민주당 내 진보도 중도도 수용할 만한 인사로 재무장관을 낙점했으며 26일인 추수감사절 전후로 발표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클레인 비서실장 지명자는 "(발표대상이) 어떤 부처인지 누가 그 자리에 앉게 될지를 알고 싶다면 당선인이 24일 직접 얘기할 때까지 기다려야 할 것"이라며 구체적 언급은 삼갔다.

또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검증 작업이 이뤄지지 않는 등 차질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연방총무청(GSA)이 신속히 바이든 당선인을 승자로 확정하고 정권인수를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 지명자
[EPA=연합뉴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11일 클레인 낙점에 이어 17일 마이크 도닐런 선임고문 등 9명의 백악관 참모진 인선을 단행했다. 20일에도 영부인 정책국장에 말라 아디가를 지명하는 등 후속인선을 이어왔다.

클레인 비서실장 지명자는 또 내년 1월 20일 열리는 취임식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라 규모가 축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과거에 하던 취임식과 같은 종류는 분명히 아닐 것"이라면서 "사람들이 축하하고 싶어하는 것을 안다. 가능한 한 안전하게 (축하)할 방법을 찾고 싶다"고 했다.

클레인 비서실장 지명자는 대선결과를 뒤집으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시도에 대해 "좀먹는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대선결과에 변동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는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캠프 선대부본부장을 지낸 케이트 베딩필드도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당선인이 소송으로 대선결과를 뒤집으려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우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인수위원회 젠 사키 선임고문은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주별 개표결과 인증 이후에도 GSA가 승자 확정을 거부할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자 참기 어렵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면서도 "법적대응은 우리가 선호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nari@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