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시민단체 "구의회 부의장 선거서 선물제공 의혹"
노원구 시민단체 "구의회 부의장 선거서 선물제공 의혹"
  • 문다영
  • 승인 2020.10.19 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의원 전원 선관위 고발…당사자들 의혹 부인 "돈 주고 샀다"

노원구 시민단체 "구의회 부의장 선거서 선물제공 의혹"

구의원 전원 선관위 고발…당사자들 의혹 부인 "돈 주고 샀다"

[노원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서울 노원구의회 부의장 선거 과정에서 선물이 오갔다는 의혹이 제기돼 구의원 전원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당했다.

노원구 시민단체 노원바로세우기주민연대는 19일 "노원구의회 부의장 변석주 국민의힘 의원과 그를 부의장으로 뽑아준 대가로 금품을 받은 노원구의원 21명 전원을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주민연대는 고발장에서 변 의원이 부의장 당선 후인 지난 7월 초 각 구의원실에 12만원 상당의 H브랜드 운동복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변 의원은 해당 브랜드 업체 이사로 재직했다.

고발장에는 여러 의원이 "변석주 부의장님 잘 입을게요. 감사합니다"라고 답하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사진도 첨부됐다.

이 단체가 확보한 녹취에 따르면 노원구의회 A의원은 "6월 25일 동료 의원으로부터 변 의원이 부의장으로 당선되면 운동복을 준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 대가로 (운동복을) 돌린 거냐"는 질문에 "당연하죠"라고도 대답한다. 변 의원은 5일 후인 6월30일 부의장으로 당선됐다.

감사인사를 하는 구의원들
[노원바로세우기주민연대 제공]

녹취에는 선거법 위반 가능성을 의원들이 인지한 정황도 담겼다.

A의원은 "B의원이 선관위에 질문했는데 (그런 행위는) 선거법에 걸린다는 대답을 들었다"며 "B의원에게 우리 21명 다 경찰서에 불려간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각자 따로 회의했다"며 "구매하지 않을 사람은 돌려주고 살 사람은 변 의원에게 계좌로 (돈을) 부쳐주기로 했다"고 전했다.

당사자인 변 의원은 선물 제공 의혹을 부인했다.

변 의원은 "각자 돈을 주고 산 것이다. 내 통장에 돈 받은 게 다 들어와 있다"며 "부의장은 어차피 야당이 하기로 돼 있어 운동복을 줘가면서 뽑아달라고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농담으로 동료 의원들이 '부의장이 됐는데 운동복 한 벌 안 주냐'고 말하는 경우가 있다"며 "(돈을 내지 않고 운동복을 받았다고 하는 의원이 있다면) 배송착오가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구의원들은 운동복 수령 여부와 관련해 엇갈린 답변을 내놨다.

한 구의원은 "그런 건 아예 받은 적이 없다. 예전에 구의회 축구단 유니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H브랜드 유니폼으로 하자는 말이 나왔지만 사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구의원도 "받은 적 없다. 올해는 코로나 19로 거리 두기를 할 때라 축구 유니폼을 사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다른 구의원은 "받은 적은 있다. 사지 않은 물건이 의원실에 놓여있길래 의회 직원에게 다시 가져가라고 했다"며 "지금 그 옷이 어디 있는지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노원구선관위 관계자는 "현재로선 밝힐 사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치자금법은 지방의회 의장·부의장 선거에서 정치자금을 기부하거나 받을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zero@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